한진중공업, 자산매각 가속화…3천2백억 유동성 확보
상태바
한진중공업, 자산매각 가속화…3천2백억 유동성 확보
인천북항 배후부지 16만734㎡ 매각…우선협상대상자로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 선정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29 0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항 북항 전경. [사진=인천항만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진중공업이 연이은 자산유동화 성공으로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29일 인천북항배후부지 준공업용지 16만734㎡의 매각을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지난 13일 준공업용지 9만9173㎡ 매각에 이은 대형 매각건이다. 매각금액은 1823억원이다.

페블스톤자산운용 컨소시엄은 스위스의 글로벌 사모펀드인 파트너스그룹이 출자하고 부동산 전문투자운용사인 페블스톤자산운용 및 ㈜한라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이번 매각 대상부지는 각 1만6000평씩 총 3개의 블록으로 나눠져 있으며 페블스톤자산운용은 해당 부지에 연면적 총 14만평 규모의 대형물류센터를 조성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센터 시공에는 컨소시엄 참여사인 ㈜한라가 주관사를 맡고 한진중공업은 공동시공사로서 참여한다. ㈜농심, 플래티넘에셋, 페블스톤자산운용이 모두 대형물류센터를 조성하게 됨에 따라 인천북항배후부지는 물류 거점으로의 개발이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한진중공업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을 포함해 5월 한달 새에만 약 26만㎡에 달하는 인천북항배후부지 매각에 성공해 약 32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현재까지 한진중공업은 보유하고 있는 인천북항배후부지의 약 85%인 168만294㎡를 매각 완료했다. 현재 잔여부지는 약 30만2521㎡이다. 최근 국내외 은행들의 출자전환과 순조로운 자산유동화로 재무구조가 개선된 한진중공업이 경영정상화에 한발 더 가까워졌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회사의 경영리스크가 해소되면서 영업활동과 자산 유동화에도 속도가 붙고 있다"며 "체계적인 수익성 위주의 사업관리와 체질 강화를 통해 실적개선과 새로운 성장기반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