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1980원 대용량 식빵 출시
상태바
신세계푸드, 1980원 대용량 식빵 출시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5.28 2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세계푸드]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다른 식빵보다 1000원 이상 저렴한 식빵이 선보였다.

신세계푸드가 가격 부담은 최대한 낮추면서 맛, 품질, 용량은 높인 대용량 식빵 ‘국민식빵’을 출시하며 빵 가격 잡기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국민식빵은 850g짜리 대용량 식빵으로 가격은 1980원이다. 이는 시중서 판매되는 비슷한 식빵류에 비해 1000원 이상 저렴한 가격이다. 또 공장서 대량 생산해 판매하는 식빵과 달리 매장서 직접 생효모를 이용해 반죽한 후 구워 신선한 맛과 향,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신제품은 이날부터 이마트 내 위치한 72개 E-베이커리 매장서 판매한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물가 상승으로 빵 가격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에게 부담을 줄이고자 식사용으로 자주 찾는 식빵을 초특가 대용량으로 선보이게 됐다”며 “점점 주식으로 빵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합리적인 가격대의 뛰어난 품질의 빵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 경제분석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이 발표한 2018년 세계 생활비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빵 1kg 평균가격은 15.59달러(약 1만7600원)로 세계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두 번째로 비싼 뉴욕(8.33달러, 약 9400원)에 비해서도 2배 가까이 차이가 나는 수준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