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2022년 사회적가치 2조5천억원 낸다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에너지·정유·화학
동서발전, 2022년 사회적가치 2조5천억원 낸다‘안전‧환경, 경제 활성화, 사회공헌활동, 일자리 창출’ 확정…4대 분야별 12대 성과 계량 분석
동서발전은 27일 본사에서 발전공기업으로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사회적가치 성과와 목표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사진=동서발전]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27일 본사 전 간부들이 참석한 주간업무회의에서 발전공기업으로서 안전하고 깨끗한 에너지에 대한 국민의 눈높이에 부응하는 사회적 가치 성과와 목표를 공유했다고 이날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해 공기업에 대한 정부의 사회적 가치 확대 요구에 부응해 사장 직속으로 ‘사회적가치추진실’을 신설하고 안전‧환경, 경제 활성화, 사회공헌활동,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추진 과제를 확정했다.

이를 바탕으로 금년에는 외부 전문가 컨설팅 및 전사 워크숍을 통해 공생, 공동, 공감의 ‘생동감 넘치는 에너지 발전소’라는 동서발전만의 사회적 가치에 대한 BI(Brand Identity)를 확정하고 4대 분야별 12대 성과 지표를 통해 사회적 가치 성과를 계량적으로 분석‧평가하는 노력을 추진 중이다.

동서발전은 사회적 가치 성과를 ‘기업활동으로 발생한 금전적 수익‧비용 이외에 사회 전체적으로 발생하는 외부 효과를 화폐 단위로 계량화한 실적’으로 설정했으며, 이렇게 산출한 동서발전의 사회적 가치 성과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4년간 총 2조5449억원으로 분석됐다.

먼저 발전분야를 고도화 한다. 고장정지 최소화, 미세먼지 저감 등 대기오염 물질의 감축과 같은 발전사업 본업에서 8454억원을 창출할 계획이다.

신성장 동력 분야에서는 분산형 전원, 신재생에너지, 해외 탄소 배출권 확보 등으로 1조986억원을 낸다.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에서는 고용창출, 협력기업과의 동반성장, 지역경제에 대한 기여 등 4549억원을 창출한다.

내부역량 강화 분야는 기타 4차 산업혁명 기술 적용, 안전사고 등에 따른 사회적 가치 기여가 1460억원 규모다.

동서발전은 12대 성과지표를 본업인 발전사업과 관련된 전문 지표 6개와 공공기관들에 일반적으로 해당될 수 있는 공통 지표 6개로 새롭게 분류함과 동시에 사회적 편익을 창출하는 10개의 지표와 안전 및 윤리적 사고와 같이 사회적 비용을 유발하는 2개의 마이너스(-)지표로 구분하여 관리하기로 했다.

이번 사회적 가치 측정은 전통적인 기업회계 측면에서는 고려되기 어려운 기업 외부의 사회적 편익 규모를 측정함으로서 사회적 가치에 대한 명확한 목표 수립 및 성과 측정이 가능하게 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

동서발전은 향후 사회적 가치 실행 과제에 대한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학계 및 연구소, 지역, 여성 등 다양한 분야별 외부 위원들로 사회적 가치 추진위원회를 새로이 구성‧운영할 예정이다. 또 회사 내부적으로도 사회적 가치 실현 노력에 대한 평가 기준을 신설해 직원들의 성과 평가에 반영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와 함께 동서발전은 사회적 가치 실현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SK와 같은 민간 기업과 공공기관 협의체 등에서 지표 발굴과 측정 산식 개발 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동서발전은 앞으로도 공기업으로서의 재무적 성과 달성 노력에 더하여 안전, 환경,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지역경제 활성화 및 중소기업 상생 등 다양한 사회적 가치 창출 활동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준상 기자  yoojoonsa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