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뉴스] 단양군 하천점용 패러글라이딩 영업행위로 둔갑... 졸속행정 이대로 좋은가?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핫e현장
[영상뉴스] 단양군 하천점용 패러글라이딩 영업행위로 둔갑... 졸속행정 이대로 좋은가?졸속행정 단양군... 발빠른 제천시 행정 대조적

안녕하십니까 시사논평 최웅수입니다.
공공의 목적이라며 ”수자원 공사로부터 하천점용을 받은 단양군이 하천부지를 수년동안 특정 업체들의 돈벌이 영업을 하도록 방관 하고 있다“결국 얼마전 언론사로부터 묻매 를 맞았는데요...
상수원 보호구역으로 드나드는 차량들이 환경오염을 유발시키며 영업행위를 하고 있지만/군청 해당 부서에서는 자신들은 단속권한이 없다며 뒷짐행정으로 일관 하고 있습니다.

단양군은 현재 까지도 아무런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어 대책마련 요구 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충북 단양군 활공장에서 출발한 패러글라이딩 업체가 승객을 태우고 덕천리 착륙장에 내리고 있습니다.

단양군 가곡면 덕천리 착륙장에서 주말이면 하루 수백 번씩 패러글라이딩 장비와 사람을 싣고 왕복하는 화물차의 비산 먼지로 환경이 오염되고 있으나 단양군에서는 뒷짐행정과 모르쇠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이같이 패러글라이딩 업체의 불법영업 행위를 지도 단속해야 할 단양군에서는 업체에게 특혜를 주며 불법행위를 묵인 또는 방조하고 있다는 의혹마저 일고 있습니다.

단양군에 패러글라이딩 업무를 맡고 있는 담당자는 현재 단양지역에서 패러글라이딩을 운영하는 업체가 하천 부지 사용에 있어 동우회 목적으로 착륙장으로 사용하고 있다며 허가 취소에는 별 문제가 되기 않는다고 해명합니다.

또한 단양군에서는 수년 전부터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 지사 측 으로부터 하천부지를 받아 사용하는 데 이상이 없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전혀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

하지만 점용허가를 내준 수자원 관계 측의 말은 달랐습니다.

단양군 관계자에게 동우회가 아닌 업체가 영업행위를 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모르고 있었다고 해명합니다.

하지만 업체에서 돈을 받으며 영업을 하고 있는 것이 취재결과 밝혀졌습니다.

단양군은 2013년 패러글라이딩 동호인을 위한 착륙장으로 사용한다며 가곡면 일대 2곳에 하천부지를 수자원공사로부터 점용허가를 받아 사용하고 있습니다.

단양군은 사실상 동호인들의 활공장과 착륙장 이용이 불가능한 줄 알면서도 수자원공사에 하천점용을 대신 받아 패러글라이딩 업체들이 무상으로 사용토록 특혜를 주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이와 반대로 충북 제천시 비봉산 활공장을 조성했다가 업체들의 불법영업이 지속되자 6년 전 완전히 폐쇄조치를 취해 발빠른 제천시의 행정과 대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단양군 해당 공무원은 취재진의 예민한 질문에는 정보공개 및 서면으로 요청을 하라는 등 아직도 고무적인 행정을 펼치고 있어 공무원의 친절교육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습니다.

시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최웅수 기자  timenews1@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