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토요타, ‘라브4’, 오프로드 감각 더한 패밀리카로 돌아왔다
상태바
[시승기] 토요타, ‘라브4’, 오프로드 감각 더한 패밀리카로 돌아왔다
신형 라브4, 하이브리드 4WD 최고출력 222마력·최대토크 22.5㎏‧m
옥타곤 형상화한 팔각형 디자인 적용…날렵·역동적인 이미지 연출
  • 황진영 기자
  • 승인 2019.05.2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요타의 뉴 제너레이션 라브(RAV)4 미디어 시승행사가 진행됐다. [사진=오재우 기자]

[이뉴스투데이 황진영·오재우 기자] 토요타의 ‘라브(RAV)4’ 1세대 모델은 지난 1994년 출시된 이후 크로스오버 SUV로 글로벌 시장에서 꾸준히 인기를 얻었다. 하이브리드의 효율성과 스포츠유틸리티(SUV)의 공간 활용성까지 더해진 뉴 제너레이션 라브(RAV)4는 오프로드 감각까지 살리며 5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왔다.

지난 23일 토요타 코리아는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SUV) 라브(RAV)4 페이스 리프트 모델 미디어 시승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시승은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월드몰 커넥트 투에서 출발해 강촌IC을 거쳐 춘천 소남이섬까지 총 66km, 왕복 약 3시간 코스로 마련됐으며 최상급 모델인 하이브리드 4WD 모델을 체험할 수 있었다.

토요타의 뉴 제너레이션 라브(RAV)4 미디어 시승행사가 진행됐다. [사진=오재우 기자]

라브4의 외관은 이전 모델의 느낌이 거의 사라졌다. 전반적으로 강인하면서도 남성적인 ‘튼튼함’과 ‘단단함’이 느껴진다. 특히 기존 모델의 곡선 형태의 부드러운 디자인이 이번 모델에서는 옥타곤(Cross-octagon)을 형상화한 팔각형의 디자인으로 변경되면서 입체적인 이미지가 배가됐다. 이와 함께 마치 눈이 옆으로 찢어진 듯한 헤드램프는 날렵함을 더했고 역동적인 느낌을 연출했다.

볼륨감이 더해진 측면 역시 다각형의 디자인이 들어가며 차체가 더욱 커보이는 효과를 준 듯 하다. 실제 이전 모델과 비교해 전장은 5mm 줄었고, 휠베이스는 30mm 늘어나 실내 공간을 더욱 확보했다. 차량 하단부에 블랙 가니쉬는 기존의 둥근 형태에서 각진 형태로 바뀌며 오프로드 감성을 더했다. 또 > 화살표 모양의 캐릭터 라인이 차체를 더 길고 입체감이 느껴질 수 있도록 만들었다. 18인치 휠은 안정감이 있으면서도 스포티함이 동시에 느껴진다.

후면 역시 각진 형태의 디자인을 적용해 통일감을 준 모습이다. 더불어 짐을 들고 편하게 트렁크를 열 수 있는 핸즈프리 파워 백 도어(AWD) 기능이 추가돼 운전자들의 만족감을 높였다.

반면 다소 딱딱하고 투박함이 묻어있는 실내 디자인의 경우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센터페시아의 ‘옛스러운’ 느낌은 ‘불호’에 가깝다. 하지만 일부 버튼에 고무 재질을 사용한 것은 오프로드의 느낌을 잘 살렸으며 차의 성격을 그대로 드러낸다. 계기반의 경우 7인치 디지털 클러스터를 적용했다.

신형 라브4 하이브리드 4WD 모델은 최고출력 222마력에 최대토크 22.5㎏‧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고속도로에 진입 후 가속 페달을 밟아봤다. 예상보다 우수한 가속감에 놀랐다. 치고나가는 힘은 다소 아쉽지만 시원한 운동 성능은 매우 만족스럽다. 다만 풍절음과 노면 소음은 이번 모델에서도 잡지 못했다. 고속으로 달릴수록 정숙성은 떨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토요타의 뉴 제너레이션 라브(RAV)4 미디어 시승행사가 진행됐다. [사진=오재우 기자]

레저용 차량의 성격에 맞게 라브4의 오프로드 성능 또한 매우 뛰어나다. 험로를 보다 쉽게 탈출할 수 있도록 새롭게 장착된 ‘트레일’ 모드는 좌우의 트랙션 배분을 통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신형 라브4의 국내 판매가격은 가솔린 2WD 3540만원, 하이브리드 2WD 3930만원, 하이브리드 AWD 4580만원이다. SUV의 공간 활용성과 함께 운전의 재미, 오프로드 감성까지 느끼고 싶은 운전자라면 돌아온 신형 라브4를 주목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