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 IMO 대응 핵심기술 개발 ‘지식클러스터 결성’
상태바
KMI, IMO 대응 핵심기술 개발 ‘지식클러스터 결성’
부산지역 중소 해운조선기자재업체 해양안전·환경 분야 신기술 개발 및 표준화 연구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24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 제1차 클러스터 정기모임에 참가한 전문가들이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한국해양수산개발연구원]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한국해양수산개발원(KMI)은 올해 12월까지 국제해사기구(IMO) 규제 대응 핵심기술개발을 위한 지식클러스터를 운영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제1차 정기모임은 지난 22일 부산 영도구 한국해양수산개발원 본원에서 킥오프(Kick-Off) 미팅을 가졌다.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가 지원하는 지식클러스터사업은 IMO의 해사안전위원회, 해양환경오염위원회에서 주로 논의되고 있는 자율운항선박, 해상사이버보안, 친환경선박에 대한 핵심기술개발을 위한 연구기획 및 참여기업의 기술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것이다.

우선 이번 사업 참여기업은 해사안전·환경분야에 종사하는 중소기업이 선정될 예정이다. 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선박안전기술공단, 한국선급, 한국해양대학교, 한국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변리사 등이 참여하는 전문가그룹도 운영된다.

앞서 제1차 클러스터 정기모임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IMO의 해사안전·환경규제는 항만국통제(PSC), 회원국감사(IMSAS)와 같은 강력한 이행수단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선박의 운항에 있어 반드시 준수해야 불이익을 받지 않는 구조라고 분석했다.

이에 반해 강제이행을 기반으로 선도적으로 안전 및 환경규제를 만족시키는 해운조선기자재를 공급할 수 있다면 큰 수익을 안정적으로 창출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MO 해사안전·환경규제에 선도적으로 대응한 대표적인 사례로는 선박평형수처리시스템(약 60조 추정), LNG추진선박(145조 추정), 친환경선박(185조 추정), 미래 사이버보안 및 자율운항선박(MASS) 등이다.

양창호 KMI 원장은 "IMO 규제기반 신해사산업은 제4차 산업시대 불황인 우리나라 해운·조선기자재산업을 다시 활성화시키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이를 위한 원천기술 확보와 국제표준화연구가 가장 시급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