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연 티맥스 회장 “2030년 100조원 달성하겠다” 파격 공약
상태바
박대연 티맥스 회장 “2030년 100조원 달성하겠다” 파격 공약
글로벌 5위 기업으로 성장·나스닥 진출, 동력은 올 하반기 출시할 ‘클라우드 스택’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5.23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연 티맥스소프트 회장 [사진=티맥스소프트]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티맥스는 오는 2030년에 그룹사 전체 매출 100조원을 예상합니다. 이에 내년 매출 3000억원, 내후년 매출 1조원을 달성해 글로벌 상위 5위 기업에 자리매김할 것이며 2023년에는 나스닥 상장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23일 박대연 티맥스소프트 회장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 기자간담회에서 파격 선언했다. 박 회장은 티맥스소프트 창립자이자 최고기술경영자(CTO)다.

10년 만에 기자들 앞에 모습을 드러낸 박 회장은 “2030년에 티맥스데이터가 20조원, 티맥스OS가 80조원 정도 매출을 달성, 그룹사 전체 매출 100조원을 예상한다”며 “데이터베이스와 OS 분야에서는 각각 전체 시장 20% 수준인 10조원의 매출을 예상하고 나머지 80조원은 모두 서비스 분야에서 달성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이 회사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나 퍼블릭 클라우드 등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에서 매출 10조원, 기업 업무용 서비스 시장과 오피스 시장에서 각각 10조원과 20조원을 예상한다. 교육 서비스 플랫폼 클라우드 스터디에서도 20조원을 기대한다. 또 현재 개발 중인 서비스로 20조원 정도 매출을 올릴 계획이다. 티맥스에서 제공하는 모든 서비스는 티맥스 클라우드 어플라이언스,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에서만 제공하기 때문에 2030년 매출 100조원은 충분히 달성가능 할 것이라 게 이 회사 입장이다. 

박 회장은 “이러한 매출 규모면 2030년 글로벌 톱 5 기업으로 충분히 자리매김할 것이고 티맥스는 이를 위해 글로벌 연구소 설립 등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준비를 병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티맥스는 그 일환으로 2023년 나스닥 상장을 준비한다. 

박 회장은 ‘클라우드가 미래다!’라는 판단으로 클라우드 시대를 대비해 5년 전부터 본격적인 클라우드 기술을 연구했다고 밝혔다. 그의 말에 따르면 현재 티맥스 연구원 800여명 중에서 700여명 정도가 클라우드 인프라, 클라우드 플랫폼, 클라우드 서비스와 관련된 연구를 하고 있다.

100조원 달성의 동력은 올 하반기에 출시할 ‘클라우드 스택’이다. 이 스택에는 20년간 축적한 미들웨어와 데이터베이스 기반 플랫폼 기술을 클라우드 핵심 요소인 가상화, 통합, 자동화 기술을 융합한다.

스택에 적용할 플랫폼스페이스(Pass)는 통합 사용자환경(UI) 플랫폼과 통합 미들웨어 플랫폼, 통합 데이터베이스 플랫폼, 신기술인 빅데이터·인공지능(AI) 플랫폼 등 총 4개 플랫폼을 융합해 클라우드 앱을 손쉽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클라우드스페이스는 협업 기능과 전사적자원관리(ERP) 등 B2B앱도 통합해 활용할 수 있는 앱 플랫폼 역할을 수행한다.

박 회장은 “클라우드 스택에서 누구나 경쟁력 있는 앱을 협업을 통해 쉽게 개발할 수 있다”며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리더로서 발돋움할 수 있는 견인차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