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갑박살] 끝나지 않은 싸움, 샘표식품의 ‘대리점 갑질’ 논란
상태바
[육갑박살] 끝나지 않은 싸움, 샘표식품의 ‘대리점 갑질’ 논란
  • 안경선 기자
  • 승인 2019.05.2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대한민국. 우리 사회에는 권력·기업·공공기관·직장·문화·일상 속에서 약자들에게 행해지는 ‘갑질’ 문화가 사라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뉴스투데이는 사회에 만연해있는 6가지 갑질, 즉 ‘육甲’을 근절시키기 위해 다양한 ‘갑질’ 사례를 취재하고 이를 영상으로 구성해 시청자들에게 전달하는 '육甲박살'을 제작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매주 다양한 ‘갑질’ 사례를 소개하고 이에 대한 문제점을 끊임없이 지적할 예정입니다. 대한민국에 ‘갑질’ 문화가 없어지는 그날까지.

<편집자 주>

[이뉴스투데이 안경선 기자] 샘표식품 대리점주가 본사의 ‘갑질’로 현재까지 피해를 입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례자 이호열 씨는 2006년 후배의 권유로 10여 년의 직장생활을 마무리하고 샘표식품 대리점을 인수해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 씨는 이전 점주가 운영했을 때 보다 매출상승, 거래처 증가로 본사에서 별도의 격려 인사를 받을 정도로 인정받았지만 타사 제품을 취급하며 복합 대리점 운영을 확대하자 샘표식품 측의 ‘갑질’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씨는 “본사로부터 간접적 지원을 받는 4명의 여직원을 샘표식품에서 단계적으로 빼버렸다”며 회사가 지원 및 프로모션 축소, 보복 출점 등의 불이익을 주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공정거래위원회의 직권조사가 이뤄져 자신의 억울함이 빨리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공정위의 처리결과가 나오지 않아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제작진에게 현재 상황을 전하기도 했다.

이러한 주장에 샘표식품 관계자는 “샘표식품 대리점의 50% 이상이 복합 대리점으로 운영돼 이 같은 이유로 불이익을 줄 수 없는 상황이다”며 해명했고 ‘보복 출점’ 의혹과 관련해서는 “주거래 지역의 시장 규모가 커져 그 지역을 담당할 수 있는 대리점을 만든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번 주 <육갑박살>은 막연한 기다림 속에 하루를 보내며 자신이 일궈낸 대리점을 지키기 위해 끝나지 않은 싸움을 이어가고 있는 어느 대리점주의 이야기를 담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