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은,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 23일부터 이틀간 서울서 개최
상태바
수은,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 23일부터 이틀간 서울서 개최
수은·세계은행·KIND 공동 주최···아시아·태평양지역 중 서울서 최초로 개최
개도국 인프라사업에 대한 민간부문의 참여독려와 투자환경 개선 등 논의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5.23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한국수출입은행과 세계은행,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Infrastructure Governance Forum)’이 23일부터 이틀 동안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개최된다고 이날 밝혔다.

‘인프라 거버넌스 포럼’은 개발 자금 조달에 관한 UN의 ‘2015 아디스 아바바 행동강령’에 따라 매년 개최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선 개도국 인프라 사업에 대한 민간 부문의 참여 독려와 투자환경 개선, 개도국 개발협력 효과성 제고 방안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민간기업, 국제기구 관계자, 기타 개발협력 기관의 대표 등 아시아 지역 40개국 200명 이상이 참석한다. 여기에 수은·세계은행·KIND과 함께 아시아개발은행(ADB)·Global Infrastructure Hub·OECD 등 7개 기관이 후원한다.

수은 관계자는 “본격적인 토의가 시작되면 아시아지역내 인프라개발 및 민간부문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정부의 거버넌스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사례가 교환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본 포럼은 2017년 남아프리카공화국, 2018년 코드디부아르에서 개최된 데 이어 아태지역에서는 처음 열리는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