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10주기] 여야 정치권, 일제히 봉하行…유시민‧김경수 불참
상태바
[노무현 10주기] 여야 정치권, 일제히 봉하行…유시민‧김경수 불참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서 추도식 엄수
文의장·李총리·야4당 인사도 총집결…황교안 불참
부시 美 전 대통령 참석 노무현 초상화 전달 예정
‘모친상’ 유시민·’드루킹 항소심 공판‘ 김경수 불참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5.23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23일 오후 2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이 열리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 여야 정치권을 총집결한다.

추도식에는 문희상 국회의장과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더불어민주당에서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60여명의 현역 의원이 참석하는 등 여권 인사들이 함께 한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유성엽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야당 지도부들도 추도식에 참석한다.

[사진=노무현재단]

관심을 모았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민생대장정’ 일정으로 불참하는 대신 조경태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대표단을 꾸려 추도식에 예를 표하기로 했다.

청와대에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추도식에 모인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등 여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도 대부분 참석할 예정이다.

김원기 전 국회의장, 임채정 전 국회의장과 참여정부 인사인 한명숙 전 국무총리, 지은희 전 환경부 장관도 참석할 뜻을 노무현재단에 전달했다.

노 전 대통령과 재임 시절 함께 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모친상을 당해, 노 전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김경수 경남지사도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항소심 공판으로 불참하게 됐다.

이날 추도식에는 10주기를 기념해 부시 전 대통령도 참석한다. 부시 전 대통령은 손수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유족 측에 선물할 예정이다.

퇴임 후 전업작가로 변신한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제작하고 싶다는 의사를 노무현재단에 전해왔다. 재단은 두 정상이 함께 촬영한 사진을 포함해 14장의 사진을 부시 전 대통령 측에 전달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에 앞서 권양숙 여사, 문희상 의장, 이낙연 총리, 이해찬 대표, 노영민 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등과 함께 환담 일정이 잡혀 있다.

권 여사는 부시 전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두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 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상품을 전달하며 초상화에 대해 답례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