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수산시장 명도집행…수협 vs 상인 물리적 충돌
상태바
노량진수산시장 명도집행…수협 vs 상인 물리적 충돌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5.20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4월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 주차 타워 인근에서 명도집행 관계자들이 철제 담벼락을 걷어내며 진입하려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6차 명도집행이 20일 재개된 가운데, 상인들과 집행 인력이 물리적으로 충돌하면서 1명이 폭력혐의로 연행됐다.

경찰에 따르면 수협 측과 법원 집행인력 60여명은 이날 오전 8시 40분께부터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상인들이 점유 중인 자리와 부대·편의시설을 대상으로 명도집행에 나섰다.

충돌 결과 상인 1명이 폭력 혐의로 현장에서 연행됐다. 시장 상인들이 강하게 반발하면서 집행인력 측과 물리적 충돌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협은 구시장 상인들이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며 명도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8월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앞서 2017년 4월부터 지금까지 5차례 구시장에 대한 명도집행을 시도했지만, 상인들의 반발로 번번이 실패했다.

지난달 25일 이뤄진 5차 명도집행에서 수협 측은 구 노량진수산시장 활어 보관장에 진입해 내부 집기를 밖으로 옮기고, 해당 시설을 봉쇄했다.

수협 측은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단전·단수를 했으나, 상인 100여명은 자체 발전기 등을 돌리며 계속 영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