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문재인 대통령도 울고, 광주도 울었다"
상태바
이용섭 광주시장 "문재인 대통령도 울고, 광주도 울었다"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05.19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이 18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광주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 너무나 부끄럽다며 한참을 말을 잇지 못하셨다"며 "문재인 대통령도 울고, 광주도 울었다"며 SNS에 글을 올렸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용섭 광주시장이 18일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광주광역시]

이용섭 시장은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국가가 광주시민에게 다시 한번 사죄했다"고 상기시키고 "공권력이 광주에서 자행한 야만적인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이 고개를 숙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시장은 "그러나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에 대해서는 단호했다"며 "5.18의 진실은 보수 진보로 나뉠 수 없다, 이미 국민적 합의와 법률적 정리까지 마친 5.18역사의 의미와 성격에 대해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고 말씀하셨다"고 강조한 부분을 부각시켰다.

특히 "광주의 명예를 지키고, 남겨진 진실을 밝히는 데 문 대통령은 마음 모아달라고 호소하셨다"며 "기념식 내내 오월 유가족들의 눈물이 멈추지 않았다"고 대통령 기념사를 설명했다. 

이용섭 시장은 "5.18 39주기를 지나 40주기를 가는 길목에 이 분노와 슬픔의 눈물이 그치기를 간절히 바란다"며 "우리 광주 아이들이 진실이 상식이 된 세상에서 함께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제39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이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이다. 그래서 대통령이 그때 그 기념식에 참석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들이 많았다"면서도 "하지만, 저는 올해 기념식에 꼭 참석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광주시민들께 미안하고 부끄럽다'고 말하려는 순간, 문 대통령의 목이 메였다. 문 대통령이 눈물을 깊게 삼키던 약 10여초간 연설이 중단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결코 잊을 수 없는 오월 민주 영령들을 기리며, 모진 세월을 살아오신 부상자와 유가족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진정한 애국이 무엇인지, 삶으로 증명하고 계신 광주시민과 전남도민들께 각별한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언급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제 이 문제(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더 이상의 논란은 필요하지 않다"며 "의미 없는 소모일 뿐이다"라고 못박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