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한화토탈서 유증기 유출돼 근로자 2명 부상
상태바
서산 한화토탈서 유증기 유출돼 근로자 2명 부상
경찰과 소방당국, 탱크 내부 온도가 왜 올라갔는지 정확한 경위 조사 중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5.17 1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충남 서산시 대산읍 한화토탈 공장에서 유증기가 유출돼 근로자 2명이 다쳤다.

공장 주변으로 악취가 퍼지자 서산시는 외출 자제를 당부하는 안내문자를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17일 오후 1시 17분부터 40여분가량 한화토탈 공장 내 스틸렌모노머 공정 옥외 탱크에서 유증기가 유출됐다.

이 과정에서 근로자 2명이 유증기를 마시고 어지럼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사고 직후 한화토탈 자체 대응팀이 탱크에 물을 뿌리며 온도를 낮췄고, 충남 소방본부는 인근 군부대에도 지원을 요청했다.

탱크 온도가 내려가자 오후 2시께 유증기 유출이 멈췄다.

이날 사고는 옥외 탱크 온도가 상승하며 내부에 있던 기름 찌꺼기가 외부 공기 중으로 빠져나오면서 발생했다.

서산시는 주민들에게 '한화토탈에서 발생한 사고로 인하여 악취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주민 여러분은 가급적 외출을 삼가기 바란다'는 안내문자를 발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탱크 내부 온도가 왜 올라갔는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