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40조원 투자, 11만개 일자리 창출할 것”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의료·제약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40조원 투자, 11만개 일자리 창출할 것”글로벌 의약품 기업으로 발돋움 ‘2030 비전’ 제시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회장이 지난 16일 기자간담회에서 ‘셀트리온 그룹의 2030년 성장 로드맵 및 중장기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사진=셀트리온그룹]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셀트리온이 세계적인 기업으로의 발돋움을 위해 2030년까지 약 40조원의 막대한 투자를 단행할 전망이다.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은 지난 16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셀트리온그룹 기자간담회에서 2030년까지 투자 확대 계획, 고용창출, 동반성장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시기별로 살펴보면 셀트리온은 2021년(1단계)까지 개발·생산·유통망을 확장하고 2조원 투자 및 1500명 고용, 2025년(2단계)까지 추가로 10조원 투자 및 5000명 고용, 2030년(3단계)까지 추가로 18조원 및 3500명을 고용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생산설비 및 연구개발 투자를 추진, 이 중 인천 송도에는 25조원, 충북 오창에는 5조원을 투자해 세계 1위 규모의 공장설비를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서 회장은 “중장기 사업 계획으로 인천 송도 바이오 거점에 25조원, 충북 오창 케미컬 거점에 5조원을 투자하고 융복합 가치를 창출하는 U-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10조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셀트리온이 인천 송도에 새롭게 증설할 제3공장은 20만 리터 규모로 현재 19만 리터 규모 공장을 더한다면 약 40만 리터 규모가 된다. 서 회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전세계에 총 100만리터 규모의 생산공장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또 현재 출시 중인 3가지 바이오시밀러 외에도 면역항암제를 포함한 2세대 바이오시밀러 20개 이상 파이프라인 구축을 계획 중인데 여기에 25조원 중 16조원을 투자한다.

케미컬의약품 투자와 관련해서는 충북 오창을 거점으로 이뤄진다.

의약품 수명주기 등을 고려해 약 50여개의 파이프라인을 운영하며 연구개발에 4조원, 생산 설비 확충에 1조원 등 총 5조원을 투자할 예정이다.

총 10조원이 투자될 U-헬스케어 사업은 4차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의료 빅데이터 수집 및 활용에 4조원, 휴대가 가능한 진단기기 개발 등에 6조원이 나눠 투입된다.

서정진 회장은 “현재 바이오시밀러 3개의 제품이 출시 중이며 총 20개의 파이프라인 구축을 위해 현재 연구개발 인력 500여명을 약 5배로 키우는 등 2000여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며 오창 생산공장에 8000여명의 인력을 추가 채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직접 고용 1만명 외에도 원부자재 국산화 및 4차산업 진출과 관련된 업종 전반에 10만여명 간접고용 효과까지 고려하면 약 11만명이 넘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선호 기자  shine7@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