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자체 전파모델 개발해 지역에 맞는 셀 설계…최적 5G 망 구축 자신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LG유플러스, 자체 전파모델 개발해 지역에 맞는 셀 설계…최적 5G 망 구축 자신
LG유플러스 관계자가 5G 망 운영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는 자체 전파모델을 적용해 셀 설계한 서울 종로지역 5G 속도와 커버리지(통신가능구역)를 측정한 결과, 동일한 기지국 수를 설치하더라도 서비스 커버리지가 더 넓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셀은 기지국 신호가 안테나 단위로 전달되는 통화영역이고 셀 설계는 최적 5G 장비 위치와 안테나 방향 각을 선정하는 작업이다.

이 회사는 5G 네트워크 품질을 확보하기 위해 5G 망에 가장 적합한 전파모델을 개발해 기존 LTE 설계 방식과 비교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검증 결과, 균등한 속도를 제공하는 커버리지는 LTE방식으로 기지국을 설치 운영할 경우 90% 수준에 그치는 반면 고유 전파모델을 통한 셀 설계 방식 적용 경우 95%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용한 4가지 고유 전파모델은 기지국이 위치한 지역의 특성에 맞도록 △고층빌딩 밀집지역에 필요한 수평과 수직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댄스어반’ △일반 도심지의 커버리지 확대를 위한 ‘어반’ △중소도시의 커버리지를 커버하는 ‘서브 어반’ △도심외곽 지역으로 커버리지 수평으로 넓게 확장이 필요한 ‘루럴’ 등이다.

LG유플러스 윤오한 엑세스담당은 “단순히 LTE 기지국 위치에 5G 기지국을 구축하는 기존 설계방식을 탈피, 5G만의 서비스를 위한 최적 위치에 네트워크를 구축해 구축비용 절감, 통화 품질 지역적 차이 제거, 커버리지 조기 확대 등을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