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야놀자F&G, 상생 위한 가맹점주 간담회 성료
상태바
[스타트업] 야놀자F&G, 상생 위한 가맹점주 간담회 성료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5.17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야놀자]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야놀자F&G가 ‘2019년 가맹점주 간담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17일 야놀자F&G에 따르면 지난 15일 서울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서울 풀만 호텔에서 ‘야놀자 프랜차이즈 새로운 비전, 상생’을 주제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경기, 충청권 야놀자 호텔 프랜차이즈 점주, 예비 가맹점주 등 총 100 명이 참석했다.

올해 1월 취임한 김진정 야놀자 오프라인 부문 대표가 직접 연사로 나서 새로운 로열티 정책을 비롯한 ‘상생’ 방안을 설명했다. 

우선, 로열티를 객실당 10만 원, 최대 250만원으로 제한하는 로열티 상한제를 공개했다. 

야놀자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평균 객실 수는 35개로, 월평균 50만 원, 기존 가맹점 중 객실 수가 가장 많은 지점의 경우 월 최대 250만원 로열티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이어, 가맹 로열티를 전략적으로 재투자해 가맹점 매출 증대에 기여하는 정책도 소개했다. 

가맹점이 야놀자 앱 광고비 집행 시 비용을 로열티에서 우선 차감할 수 있는 제도를 도입하고, 상권 및 지점별 영업 현황에 따라 야놀자 플랫폼 내 광고 상품을 자율적으로 선택할 수 있게 했다.

야놀자는 ‘더 좋은 숙박 경험’을 키워드로, 중장기적 프랜차이즈 서비스 품질 개선과 지원에 앞장서기로 했다. 

그 일환으로 객실용품 전문 자체 브랜드인 ‘좋은숙박연구소’에 이은 새로운 브랜드를 비롯해 가맹점 대상 신규 교육 콘텐츠, 청결 관리를 위한 디자인솔루션 등을 대거 공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야놀자 프랜차이즈 브랜드 성장과 고객만족에 기여한 가맹점주를 선정, 함께 축하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구체적으로 △야놀자와 가장 오래 함께한 가맹점주를 위한 야놀자포에버상 △바른후기 최우수 사장님 댓글상 △고객후기 최우수 청결상 △브랜드 표준화 공헌상 등 총 10개 지점 가맹점주를 시상했다. 수상 점주에게는 트로피와 꽃다발, 야놀자 쿠폰 50만 원을 지급했다.

김진정 야놀자F&G 대표는 “최근 숙박 시장의 변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공유하고, 가맹점주와 소통할 수 있었던 뜻 깊은 자리였다”며 “앞으로도 경쟁력 있는 상품과 서비스를 통해 가맹점 매출을 상승시키고 지속성장 가능한 발판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