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유해야생동물 피해 방지 수렵인 30명 구성된 방지단 운영
상태바
울진군, 유해야생동물 피해 방지 수렵인 30명 구성된 방지단 운영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05.17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울진군이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15일부터 유해야생동물 피해 방지단을 운영을 시작했다.

피해방지단은 30명의 모범 수렵인으로 구성, 2019년 12월말까지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멧돼지와 고라니 2,000마리를 포획할 계획이다.

멧돼지와 고라니에 의해 농작물 피해를 입은 주민은 울진군청 산림녹지과와 읍면사무소에 신고하면 되고,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이 현장 출동하여 동물을 포획한다.

방형섭 산림녹지과장은 "총기로 동물 포획이 이루어지는 만큼 울진군은 울진경찰서와 협조하여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총기관리를 철저히 할 계획이며, 주민들도 안전사고 피해가 없도록 운영기간 동안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울진군은 야생동물에 의한 농작물 피해보상과 피해예방시설 설치 지원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