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중국 허마셴셩과 케이푸드 판로 확대 MOU 체결
상태바
aT, 중국 허마셴셩과 케이푸드 판로 확대 MOU 체결
올 하반기부터 중국 전역 155개 매장과 모바일 앱, 한식문화 체험 영상 방영 예정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5.16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허마센셩 MOU 체결 기념사진. [사진=aT]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중국 허마셴셩과 협업해 우리 농식품이 시장확대에 나선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15일 중국 대표 O2O 신유통 매장인 허마센셩과 한국 농식품 중국시장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MOU에는 허마센셩에 입점할 한국식품 발굴과 공동 홍보 및 온오프라인 판촉 지원 등 상호 협력 내용을 담고 있다.

aT는 하반기부터 허마센셩 MD와 입점품목 중 인기품목 수출기업을 방문해 식문화 체험 영상을 제작하고 중국 전역 155개 매장 스크린과 모바일 앱으로 방영할 예정이다. 동시에 중국 내 한국식품 소비를 촉진하려 오프라인 판촉도 병행한다.

허마센셩은 세계적인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가 설립한 유통매장으로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O2O 신유통 선두주자로 온라인, 모바일 사용이 일상화된 중국 젊은 층 소비를 견인하는 등 최근 중국 유통시장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O2O(Online to Offline) 신유통은 알리바바 마윈 전 대표가 주창한 개념으로 온라인서 거래하고 오프라인서 서비스를 체험하는 새로운 유통형태를 일컫는다.

이 매장은 소비자가 상품을 체험한 후 휴대폰으로 주문과 결제가 간단히 이루어져 ‘쇼핑의 편리함’과 함께 ‘시내 3Km 이내, 30분 이내 배송’을 모토로 소비자 인기를 끌고 있다. 2016년 상하이 진챠오 1호점 개장 후, 현재 중국 전역에 155개 점포를 운영하는 등 매장을 급속히 확장하고 있다.

이병호 aT 사장은 “허마센셩은 중국의 유통과 소비 트렌드를 견인하는 신유통 선두주자로 이번 MOU 체결이 허마센셩 매장에 더 많은 한국 식품의 입점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허마센셩과 한국식품 홍보, 판촉 협력을 통해 대중 수출 가속화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