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채팅목록 광고에 ‘짜증나네’ 유저 불만 속출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콘텐츠
카카오톡 채팅목록 광고에 ‘짜증나네’ 유저 불만 속출비즈보드 OS 관계없이 무작위 선정, 광고주는 ‘GOOD’ 이용자는 ‘BAD’
카카오톡 채팅목록에 불규칙하게 배너광고가 삽입되기 시작했다. 정식 도입 일정은 아직 잡히지 않았다.[사진=스마트폰 화면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카카오톡에 광고가 삽입되면서 이용자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카카오는 지난 2일부터 광고 ‘비즈보드’를 시범 도입했다. 카카오톡 모바일 앱 채팅목록 상단에 배너 형태 광고를 띄운 것. 비즈보드는 비즈보드는 iOS, 안드로이드 등 운영체제에 관계없이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도입됐다.

비즈보드는 사용자 경험 기반 카테고리 관련 상품과 서비스가 노출된다. 이는 다양한 형태 광고나 제품과 서비스를 구입할 수 있는 온라인 매장으로 곧장 연결돼 손쉬운 구매로 이어진다. 보장형 광고는 최대 20억원으로 알려져 있다

광고주들은 전 국민이 타깃이 되는 비즈보드 도입을 반기는 눈치다. 그러나 채팅목록에 광고가 떠 불편하다는 이용자 불만이 속출하고 있다. 채팅목록 하나 분량을 차지해 목록이 아래로 밀려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다. 원치 않는 광고 터치로 불필요하게 광고를 보게 된다는 의견도 있다. 구글에 카카오톡 광고를 검색하면 관련 정보보다 광고를 차단하는 방법이 더 많이 검색된다.

몇몇 이용자는 “나중에는 목록뿐 아니라 채팅창 내에도 광고가 뜨는 것 아니냐”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카카오는 “채팅창 내에 광고를 띄우는 것은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한편으로는 기본 무료 제공 앱에 광고를 노출하는 것에 문제는 없다는 의견도 있다. 한 누리꾼은 커뮤니티에서 “이용자가 많은 앱이라 해서 광고를 내면 안 된다고 할 수만은 없다”고 주장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비즈보드는 이용자 맞춤형 광고 게재, 구매 연결 등 이용자 경험을 높일 수 있는 부분이다. 현재 광고주와 이용자 피드백을 모두 받아 요구사항과 개선사항을 확인하고 있다”며 “현재는 별도 선별작업 없이 무작위로 이용자에 광고가 노출되고 있다. 모든 이용자에 적용하는 시기는 미정”이라고 언급했다.

정환용 기자  hyjeong8202@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