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뱅크, 이사회서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상태바
케이뱅크, 이사회서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 결의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5.15 18: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케이뱅크는 15일 이사회를 열고 412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의했다고 이날 밝혔다. 전환 신주 규모는 약 823만5000주에 이른다.

케이뱅크에 따르면 보통주 지분율은 그대로 유지하되 전환 신주 발행으로 약 412억원 규모 증자를 브리지 차원에서 시행한다고 전했다. 주금 납입일은 6월 20일이며 증자 시 총 자본금은 약 5187억원이다.

이날 유상증자가 결정되면서 핵심 주주로서 역할과 책임을 다하기 위해 KT, 우리은행, NH투자증권도 증자에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보다 안정적인 자본확충 기반 구축을 위해 업계 리딩기업들을 대상으로 한 신규 주주사 영입 방안에 대해 주요 주주사들과 협의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케이뱅크는 일부 기업들과도 신규 주주 참여 협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확정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지난 1월부터 추진하고 있던 기존 유상증자는 잠정 중단하고 추후 신규 주주사 영입 상황에 따라 새로 이사회를 열어 규모 및 일정 등을 결정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