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안위성 1호 13일 복구 완료…현재 정상 운영
상태바
천리안위성 1호 13일 복구 완료…현재 정상 운영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5.15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리안위성 1호. [사진=한국항공우주연구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8일 점검 및 복구를 진행한 천리안위성 1호가 13일 오후 9시55분 완전 정상화 됐다고 밝혔다.

15일 항우연에 따르면 천리안위성 1호의 기상탑재체는 10일 오후 10시58분부터 기상 관측 임무 수행을 재개했고 해양탑재체와 통신탑재체는 13일 오후 9시55분 정상화됐다.

천리안위성 1호는 앞서 우주방사선에 의해 발생한 고장감시 전자모듈의 오작동을 정상화하기 위해 8일에 당초 예정된 정비를 수행하던 중에 지상국과의 통신오류로 메인컴퓨터가 비정상 종료된 바 있다.

천리안위성 1호는 2010년 6월 발사 이후 2011년 4월부터 정상 임무 서비스를 시작해 지난해 3월까지 임무수명 7년을 마치고 현재 임무를 2년 연장해 오는 2020년 3월까지 운영될 계획이다. 

천리안위성 1호는 우리나라 최초의 정지궤도위성으로 기상, 해양 및 시험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후속으로 국내 독자 개발한 천리안위성 2A호가 올 하반기부터 기상임무를 이어받아 수행할 예정이다. 또 항우연은 천리안위성 2B호를 내년 상반기에 발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