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동네서도 편의점 배달 가능” …CU 전국 1000곳으로 확대 운영
상태바
“우리동네서도 편의점 배달 가능” …CU 전국 1000곳으로 확대 운영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5.14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U가 배달서비스를 전국 1000여점으로 확대한다. [사진-=BGF리테일]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CU가 배달앱 요기요, 부릉과 제휴해 실시하고 있는 배달서비스를 전국 1000여개 가맹점으로 확대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CU는 4월부터 수도권 내 30여개 직영점에서 배달서비스를 시범 운영했다. 서비스 도입 후 매출 증대는 물론이고, 특히 우천 시 최대 5% 매출 향상 효과가 나타났다.

배달 서비스는 고객이 배달앱 요기요에 접속해 1만원 이상 구매를 할 경우 가까운 CU 매장 상품을 원하는 곳에서 받을 수 있다. 여기에 배달 이용료 3000원이 추가된다.

GPS 기반으로 주문자 반경 1.5Km 이내에 위치한 CU 매장이 노출된다. 현재 주문 가능한 제품은 200여가지로 도시락, 삼각김밥 등 간편 식품과 디저트, 음료, 튀김류, 과일 등이다.

결제는 요기요앱에서 진행하, 배달 가능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밤 11시까지다.

황환조 BGF리테일 경영기획실장은 “시범 운영 동안 배달서비스 도입에 따른 추가 매출 효과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와 함께 가맹점의 수익성 향상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