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요기요, 봄철 배달음식 트렌드 공개...“월요병, 매운맛으로 날린다”
상태바
[스타트업] 요기요, 봄철 배달음식 트렌드 공개...“월요병, 매운맛으로 날린다”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5.1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요기요]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는 배달앱 요기요의 지난해와 올해 봄 시즌 주문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월요일이 다른 요일에 비해 매운음식 주문 비중이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와 올해 3~4월 기간 동안 주요 5대 도시 및 경기지역 내 주문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로, 평균적으로 전체 주문 비중이 높은 주말이 아닌 월요일에 매운음식에 대한 주문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문 수가 많았던 매운음식 대표 메뉴는 떡볶이, 찜, 조림류 등과 같은 한식·분식류뿐 아니라 불족발, 핫치킨, 마라탕 등 최근 새롭게 떠오른 메뉴들까지 봄철 입맛 없는 소비자들을 사로잡았다.

월요일마다 육체적, 정신적 피로를 느낀다고 해서 ‘월요병’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많은 이들이 만성피로의 대표적인 날로 월요일을 꼽는다.

여기에 최근 맛있는 즐거움으로 소소한 행복을 찾는 소확행 트렌드가 확산되면서 월요일 스트레스를 날릴 수 있는 음식 주문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요기요는 분석했다.

매운음식 다음으로 월요일 주문 수가 높았던 음식 가운데 눈에 띄는 메뉴는 바로 카페·디저트다. 지난해 봄시즌 대비 약 6배 이상 주문 수가 늘었다.

올해 봄 시즌에는 경기도 지역 내 카페·디저트 메뉴 주문이 크게 증가했다.

이는 서울에서 경기도 지역으로 ‘탈서울화’가 이뤄진 것과 함께 판교 등 오피스 밀집 지역이 경기도에 대거 형성되면서 자연스럽게 주문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카페·디저트 메뉴 주문 시간대 역시 봄철 가장 나른한 시간인 오후 2시~3시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현득 딜리버리히어로 코리아 데이터실장은 “월요병과 함께 찾아온 스트레스를 ‘단짠단짠’ 트렌드처럼 매운맛과 달달함으로 달래려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며 “요기요는 ‘슈퍼레드위크2.0’을 통해 365일 소비자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주문할 수 있도록 다양한 라인업을 반영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소비자 분석을 통해  소비자들이 요기요에서 더 맛있는 일상 즐거움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