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이문호, 경찰 조사 중에도 투약 혐의…코카인까지 손댔나
상태바
버닝썬 이문호, 경찰 조사 중에도 투약 혐의…코카인까지 손댔나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5.09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클럽 ‘버닝썬’ 이문호 대표가 경찰 수사를 받으면서도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2월 중순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수사가 시작된 이후에도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문호는 지난 2월 말경 압수수색 당시 소변검사를 통해 케타민 투약 사실이 드러났다. 

보통 소변에서 마약이 검출되려면 3~5일 전까지 투약을 해야한다. 즉 이 대표가 경찰 수사 진행 중에도 마약을 했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국내에서 구하기 쉽지 않은 코카인도 투약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마약 중독이 심각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경찰 관계자는 “본인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검사 결과가 그렇게 나온 건 사실”이라며 “검찰에서도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