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성 남편, “사고 당일 술 마셨다…2차로 세운 이유는 모르겠다”
상태바
한지성 남편, “사고 당일 술 마셨다…2차로 세운 이유는 모르겠다”
한지성 부검 결과, 2주 후 나올 것으로 예상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5.09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위에서 택시와 승용차에 치여 숨진 배우 한지성 [ 사진=한지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위에서 택시와 승용차에 잇따라 치여 숨진 배우 한지성(29)씨의 사고와 관련 남편이 사고 당일 술을 마신 것으로 확인됐다. 

9일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한씨는 지난 6일 새벽 3시 50분께 사고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씨 남편은 “소변이 급해 아내에게 차를 세워달라고 했다”면서 “볼일을 보고 돌아오니 사고가 나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그는 “당시 아내가 왜 운전석에서 내렸는지, 고속도로 2차로에 차를 세운 이유는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당시 해당 고속도로를 지나가던 목격자가 제보한 블랙박스 영상을 살펴본 결과 남편이 뛰어가는 동안 이미 아내는 차량 밖에 나와 있었으며 가드레일을 뛰어넘은지 약 10초 후 뒤 따라 오던 차량과 충돌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한씨 남편은 사고가 난걸 용변을 보고 돌아온 뒤에야 알았다는 진술에 의문을 낳고 있는 상황이다.

한씨의 정확한 부검 결과는 2주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경찰은 한씨가 왜 차량을 2차로에 세웠는지, 왜 차량 밖으로 나왔는지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