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양궁, 월드컵 혼성팀 예선 1368점으로 세계신기록
상태바
한국 양궁, 월드컵 혼성팀 예선 1368점으로 세계신기록
상하이 ‘2019 현대양궁월드컵’ 2차 대회서 이우석·최미선 기록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5.08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세계양궁연맹]

한국 양궁 대표팀이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2019 현대양궁월드컵’ 2차 대회 혼성팀 예선전에서 1368점을 기록하며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리커브 혼성팀은 국가별 남·여 개인전 1위 점수 합계로 결정된다. 한국대표팀은 개인전에서 이우석(국군체육부대) 선수가 688점, 최미선(순천시청) 선수가 680점을 기록해 합산 1368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오진혁(현대제철), 강채영(현대모비스) 선수가 세웠던 1364점에서 4점 더 높은 기록이다.

한국대표팀은 혼성팀전뿐 아니라 남·여 남·여 단체전 모두 1위로 본선에 올랐다. 이우석, 최미선을 비롯해 김우진(청주시청)이 683점으로 2위, 이승윤(서울시청)이 676점으로 5위에 오르며 예선전을 통과했다. 여자 개인전은 장혜진(LH)이 671점, 강채영이 669점으로 나란히 1, 2, 3위를 차지하며 본선에 진출했다. 

국가별 선수 개인전 합계 점수로 계산하는 단체전 역시 한국대표팀은 남자 2047점, 여자 2020점으로 모두 1위에 올랐다.

한편, 한국대표팀은 지난 4월 29일 진행된 1차 대회에서 금메딜 4개를 비롯해 메달 6개를 쓸어담으며 종합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