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수빈 ‘몸에 맞은 볼’ 갈비뼈 골절에 폐에 피까지 고여
상태바
정수빈 ‘몸에 맞은 볼’ 갈비뼈 골절에 폐에 피까지 고여
두산베어스 “2주 뒤 다시 정밀 검진하고 복귀 시점 정할 것”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4.2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TV]
[사진=네이버TV]
[사진=네이버TV]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두산베어스 정수빈이 29일 정밀 검진 결과 우측 등 9번 늑간 골절을 진단 받았다. 아울러 폐 좌상과 혈액이 고인 것도 발견됐다.

앞서 정수빈은 28일 잠실에서 치러진 롯데 자이언츠와 게임 중 8회말 구승민이 던진 148km/h 공에 등을 맞았다. 정수빈은 공을 맞자마자 곧바로 쓰러져 극심한 고통을 호소했고 병원으로 이송돼 갈비뼈 골절 진단을 받았다.

이튿날인 29일 정형외과에서 MRI 및 CT 정밀 검진을 실시해 추가 부상을 확인했다.

두산 관계자는 “정수빈 선수는 1주 정도 절대 안정이 필요한 상황이다. 2주 뒤 재검진으로 재활 기간 및 복귀 시점을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구단은 정수빈 선수의 빠른 복귀를 위해 다각도로 치료 방법을 알아보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