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사대교 개통, 신안 관광특수 ‘톡톡’
상태바
천사대교 개통, 신안 관광특수 ‘톡톡’
지난해 같은기간 대비 17배 급증…음식점 환경개선 추진
  • 신영삼 기자
  • 승인 2019.04.23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사대교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신영삼 기자]천사대교 개통으로 전남 신안군이 관광특수를 누리고 있다.

신안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천사(1004)대교’ 개통 이후 신안군 압해읍과 자은, 안좌, 팔금, 암태 등 신안 중부권을 찾는 관광객이 평년 대비 17배나 급증했다.

지난해 신안 중부권을 방문한 관광객은 23만여 명으로 월 평균 1만9000명이었다. 지난해 4월 기준 차량 통행량은 평일과 주말 평균 2700여 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천사대교 개통 이후 차량 통행량은 평일 1만1000여 대, 주말 1만4000여 대에 이르고 있다.

한편, 신안군은 관광객의 편익과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음식점 환경개선작업에 나선다.

우선 노약자, 장애인, 외국인 등에게 불편한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하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3일 현재 압해읍과 중부권 음식점 99개소 가운데 43개 업소가 좌식테이블을 입식테이블로 교체했다.

군은 영업주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테이블 교체사업비의 50%를 군비로 지원하고 있다. 이후에도 테이블 교체를 희망하는 업소에는 사업비를 계속 지원할 계획이다.

신안군은 위생에 예민한 주방과 화장실, 수족관 환경개선 사업도 적극 추진할 예정이다. 이후 간판과 메뉴판은 섬마을 특성을 살리면서 주변 경관과도 어울리는 캐릭터를 디자인해 정비·교체하는 사업 역시 지원할 예정이다.

신안군 관계자는 “음식점 한 곳, 한 곳이 우리 신안군의 얼굴”이라며 “1004의 섬을 찾는 모든 분들이, 보다 깨끗하고 편안한 곳에서 안전하게 신안의 맛을 즐길 수 있도록 업소 환경개선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