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평양서 첫 암호화폐·블록체인 국제 콘퍼런스 선보여
상태바
北, 평양서 첫 암호화폐·블록체인 국제 콘퍼런스 선보여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4.2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북한이 평양에서 암호화폐와 블록체인 전문가들을 초청해 국제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는 20일 북한이 평양서 암호화폐·블록체인 국제 콘퍼런스를 개최한다고 친북단체를 인용해 소식을 전했다.

스페인 ‘조선친선협회’는 지난 18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약 일주일간 개최된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는 북한에서 최초로 열리는 블록체인 전문 국제행사다.

지난해 9월 개최가 예정돼있었던 이 행사는 연기돼 이번 달에 열리게 됐다. 북한을 비롯해 각국 100여명의 전문가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블록체인 콘퍼런스는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진행되며 남은 기간에는 판문점과 김일성광장, 평양외국어대학, 대동강 맥주공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

협회는 행사를 통해 “북한이 세계 다른 나라와 친선은 물론 교류 및 기술 협력 관계를 발전시키기를 기대한다”며 “참가자들 의견과 각국 관련 전문가, 기업들의 큰 관심을 바탕으로 향후 훨씬 더 큰 규모로 두 번째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국 조선친선협회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2월 10일까지 콘퍼런스 참가 신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는 한국·일본·이스라엘 여권을 소지한 사람과 언론인을 제외하고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비용은 항공·숙박·식사 등을 포함해 1인당 3300유로(한화 약 420만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