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2019 뉴욕 오토쇼’ 전략은 ‘전기차·SUV’
상태바
현대·기아차, ‘2019 뉴욕 오토쇼’ 전략은 ‘전기차·SUV’
콘셉트로 기선잡고 양산차로 라인업 확대
공개된 베뉴 국내 출시 예고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4.1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자동차>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현대·기아차가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꼽히는 북미지역서 ‘전기차·SUV’로 공략한다.

현대·기아차는 17일(현지시간)부터 오는 28일까지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리는 ‘2019 뉴욕 국제 오토쇼’에 참가하며 양산차 및 콘셉트 차량을 공개한다.

우선 현대차는 글로벌 엔트리 SUV 베뉴를 선보이며 미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에 도전한다. 베뉴는 소형SUV 코나보다 작은 크기로 젊은 감각을 기반으로 다양한 대외활동을 통해 세련된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겨냥해 만들어졌다.

베뉴의 디자인은 현대차의 DNA를 이어받아 상단 턴램프, 하단 사각형 모양의 LED 주간주행등(DRL, Daytime Running Lights)과 프로젝션 헤드램프를 배치한 분리형 레이아웃과 세련된 디자인의 캐스캐이딩 그릴을 모두 이어받았다.

또한 베뉴는 엔트리 SUV지만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차로 이탈 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등 동급 최고 수준의 지능형 안전 기술을 모두 사용했다.

이와 함께 ‘스마트스트림 G1.6 엔진’에 ‘스마트스트림 IVT(무단변속기)’를 조합해 연비와 성능 모두를 끌어올렸다.

이외에도 현대차는 지난달 국내서 출시한 쏘나타를 포함해 아반떼, 벨로스터N, 아이오닉 등 국내서 공개 및 판매 중인 차량을 대거 선보인다.

<사진=현대자동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민트 콘셉트’의 프리미엄 씨티카(City Car) 콘셉트 차량인 ‘민트 콘셉트(Mint Concept)’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맨프레드 피츠제럴드 부사장은 민트 콘셉트를 직접 공개하며 “제네시스 브랜드는 진보적인 디자인 가치를 지속적으로 추구한다”며 “민트 콘셉트는 새로운 관점으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가치와 도시의 감성을 담아낸 씨티카”라고 설명했다.

민트 콘셉트는 씨티카로 350kw급 출력의 급속 충전기로 충전 가능하며, 1회 충전 시 주행거리 200마일(약 321km)에 달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609㎡(약 184평) 규모의 전시장에 민트 콘셉트 외에 G70, G80스포츠, G90 등 총 6대에 집중한다.

<사진=기아자동차>

기이차는 2019 뉴욕오토쇼에서 EV 콘셉트카 ‘하바니로’로 포문을 연다. 크로스오버 ‘하바니로’는 중남미의 매운 고추 이름인 ‘하바네로(Habanero)’에서 그 이름을 따온 것으로 핫한 내외관 디자인이 눈길을 끈다.

특히 하바니로는 1회 충전 시 300마일(약 482km) 이상 주행이 가능해 향후 기아차가 선보일 전기차량 적용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스팅어 GTS는 기존 후륜구동 시스템이 적용된 모델과 함께 기아차가 새롭게 개발한 '다이내믹 사륜구동 시스템(D-AWD)'이 적용된 모델을 전시한다. 기아차는 콘셉트 모델인 하바니로 이외 기존 양산차를 개선하거나 현재 판매 중인 차량을 더욱 알린다는 계획이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이번 뉴욕 오토쇼를 통해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SUV모델은 라인업을 확대하고 향후 늘어날 전기차를 미리 선보여 기술력을 선점해 나간단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