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705
상태바
문재인 정부 D+705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4.17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공식 만찬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 文대통령,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17일 10시25분부터 13시까지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 대통령궁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에너지, 교통 등 실질협력 증진, 한반도-중앙아 평화 협력, 양국 국민 간 우호 증진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양 정상은 우리 정부가 역점을 두고 있는 신북방정책과 투르크메니스탄의 역내 수송 허브화 전략이 조화롭게 추진되어 실질적 성과를 도출해 나가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자국이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에너지 외교, 교통 외교, 물 외교 등에서 한국과 협력 잠재력이 높다고 언급하고,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의 성공적 사례를 강조했다.

18일 예정된 문 대통령의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에 특별히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도 동행키로 했다.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총 30억 불의 사업비와 우리 대기업과 124개의 중소기업 등이 함께 참여했던 대규모 경협프로젝트로서, 투르크메니스탄이 자랑하는 최초의 대규모 가스화학 산업단지가 됐기 때문이다.

이번 문 대통령 방문을 계기로 ‘키얀리 플랜트 생산물 판매법인 설립 MOU’가 체결되는 등 각종 후속 사업들이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양국 정상은 이날 정상회담에서도 양국 정상 간 신뢰와 우의에 바탕한 실질 협력으로 ‘제2, 제3의 키얀리 프로젝트’를 지속 추진해 나가자고 의견을 모았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한국 정부의 주도하에 2007년 출범한 ‘한-중앙아 협력포럼’을 언급하며 “이는 역내의 다자간 구체적 프로젝트 수행의 실질적 플랫폼이 되고 있다”며 “이는 무척 중요한 성과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국과 중앙아 간 관계 발전을 위한 한국 정부의 기여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양 정상은 한-중앙아 협력포럼의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