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미세먼지 없는 미추홀 만들기’타운홀미팅 성황미세먼지 주범 중국 등 주변국가 67.6%, 화력발전소 17.6%

[이뉴스투데이 경인취재본부 신윤철 기자] 17일 오전 10시 인천시 미추홀구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미세먼지 없는 미추홀 만들기’ 타운홀 미팅에서는 중국 등 주변국가와의 환경외교 강화와 함께 지역실정에 맞는 맞춤형 저감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 대거 제기됐다.

이날 윤상현 국회의원(인천 미추홀구을)이 주최한 타운홀미팅은 200여명의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15개조로 나눠 그룹토론을 가진 뒤 전자투표기를 통해 개진된 의견을 기조로 전문가그룹 패널들이 종합토론을 갖는 방식으로 100분간 진행됐다.

토론은 평일 오전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학부모와 자영업자 및 20·30대 젊은층이 대거 참석,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사회의 높은 관심을 반영했다.

특히 참석 시민들은 인천의 미세먼지 주범으로 ‘중국 등 주변국가(67.6%)’를 꼽아 토론회를 주최한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에게 외교권 강화를 주문했으며, 대책으로는 정부가 발표한 ‘화력발전소 축소(13.4%)’보다 ‘대기환경 등 과학기술 투자 강화(16.9%)’를 더 선호해 정부정책보다 앞선 시민의식을 반영했다.

이날 토론회는 임주연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으며, 종합토론은 윤상현 의원의 진행으로 조경두 인천연구원 인천기후환경연구센터장, 김재원 인천시 대기보전과장, 박주희 인천녹색연합 사무처장, 박진원 전 인천사립유치원연합회장, 고소라 인주초등학교 운영위원 등이 참석했다.

윤상현 의원은 모두발언에서 “‘죽음의 먼지’라고 하는 초미세먼지에 맞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며 “특히 중국에서 유입되는 오염물질도 문제지만 북한에서 넘어오는 초미세먼지도 우리 미세먼지에 차지하는 비율이 15%에 달해 중국과 북한, 몽골, 러시아 등이 참여하는 동북아 대기환경국제회의를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신윤철 기자  syc5568@daum.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