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한전 영양지사 통폐합 방침, 영양군민들 "이번엔 그냥 안 넘어간다"거센반발!영양군 22개 기관단체 17일 영양군청에서 통폐합 반대 기자회견 열어
한전영양지사 통폐합 반대에 앞장 서고 있는 이종열 도의원(영양군)이 반대 서명을 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한전 영양지사 통폐합 방침에 영양군민들이 들고 일어났다. 

수년전부터 영양지역에 소재한 공공기관들이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안동, 청송으로 빠져나가거나 규모를 축소한 상황에서 한전영양지사마저 규모를 축소하려는 움직임이 알려지면서 마침내 군민들이 폭발한 것이다.

영양군 이장협의회를 비롯한 22개 기관단체 회장들로 구성된 「한전 영양지사 통폐합저지 대책위원회」는 17일 오전 10시 영양군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 측의 비민주적이고 영양군민을 우롱하는 영양지사 통폐합안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대책위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한전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은 뒤로 한 채 기업경제논리와 직원들 편의만을 내세워 밀실통폐합을 추진하는 졸속행위를 당장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은 특히 한전 측이 군민들의 이같은 여론을 무시한 채 영양지사 통폐합을 강행할 경우 서명운동은 물론 한전본사와 경북본부, 국회 항의 방문, 군민반대 결의대회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통폐합이 철회될 때가지 투쟁해 나갈 것을 선포했다.

이에 앞서 영양군 22개 기관단체 회장들은 지난 10일 영양군종합복지회관에서 「한전영양지사 통폐합저지 대책위원회」를 발족, 각 단체회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추대하고 이종열 경북도의원을 상임공동위원장으로 선출, 한국전력측이 영양지사를 존속시킬 때까지 투쟁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상임공동위원장을 맡은 이종열 경북도의원은 “국민의 생활과 공적서비스를 우선으로 해야 하는 공기업이 자사의 경제성논리를 내세워 임의대로 조직을 축소하는 것은 무책임한 처사”라며 “군민들의 공공서비스의 질적 하락 및 불편을 감내토록 하는 공기업의 일방적 행태에 대해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영양군은 전체인구의 3분의 1이상이 노인인구인 만큼 전기관련 민원이나 대민서비스가 많은 지역”이라며 “이같은 상황에서 한전영양지사가 출장소로 격하된다면 군민들의 생활불편은 물론 영양군의 경쟁력을 한층 떨어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있어 한전 측에서는 원천적으로 통폐합방안을 제고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전력공사 경북지역본부는 최근 내부적으로 한전 영양지사를 출장소로 축소하는 지방조직 개편안을 잠정결정하고 실행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양군에서는 그동안 국립농산물검사소 경북지소 영양출장소(1998), 영양축협(2002), 영양엽연초생산협동조합(2012), 한국담배인삼공사 청소지점 영양영업소(2013), 대한지적공사 경북지사 영양군출장소(2018) 등 공공기관들이 잇따라 규모가 축소되거나 통폐합되면서 지역발전을 크게 후퇴시켰다는 분석이 많다.

남동락 기자  dongrak67@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