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로네이처, 새벽배송에 스티로폼 대신 ‘더그린박스’…체험배송 150명 모집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생활경제 유통·소비자 중간 톱
헬로네이처, 새벽배송에 스티로폼 대신 ‘더그린박스’…체험배송 150명 모집상품 수령 후 보관했다 다음 주문 시 문 앞에 두면 다시 수거해 향균 세척 후 재사용
재사용 가능한 새벽배송 '더그린배송' 포장지 <사진=헬로네이처>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헬로네이처가 친환경 새벽배송 서비스 ‘더그린배송’을 이달 말부터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헬로네이처는 기존에 한 번만 쓰고 버려야 했던 종이․스티로폼 박스 대신 재사용이 가능한 ‘더그린박스’와 함께 100% 자연성분으로 만든 ‘더그린팩’을 활용한 더그린배송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더그린배송은 헬로네이처에서 상품을 주문하면 더그린박스로 배송되고 고객이 상품 수령 후 이를 접어 보관해 두었다가 다음 주문 시 문 앞에 두면 헬로네이처가 다시 수거해 세척 후 재사용하는 방식이다.

더그린박스는 쌀포대 소재로 알려진 PE우븐이라는 섬유로 제작된 보냉가방으로 반복 사용이 가능하고 내구성은 물론 보냉 효율도 기존 스티로폼 박스보다 1.5배 더 뛰어나다.

또한 여러 상품을 한 번에 담을 수 있어 포장 부자재를 최소화 할 수 있고 지퍼형으로 해체 및 보관이 쉽다.

더그린팩은 재생지 안에 물과 전분 등 100% 자연 성분으로 만든 친환경 아이스팩이다.

헬로네이처는 사전 고객 체험단 ‘더그리너’를 이달 17~24일까지 홈페이지에서 모집한다. 신청 대상은 서울 및 수도권 헬로네이처 새벽배송 가능 지역 거주자로 선정 인원은 총 150명이다.

오정후 헬로네이처 대표는 “먹거리 다양성을 추구하는 헬로네이처는 친환경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도 업계에서 가장 선제적으로 대응해왔고 앞으로도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상품, 배송 등 온라인 푸드마켓의 핵심 편의는 물론 고객의 심리적 만족까지 높일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혜 기자  imari@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