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자도산 동아탱커 둘러싼 해수부-업계 갈등 조짐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조선·해운·철강 헤드라인 톱
흑자도산 동아탱커 둘러싼 해수부-업계 갈등 조짐금융 계약 해지되면 법정관리 가서도 파산 가능성 커…정부 해운재건 사업 불똥 우려
동아탱커가 소유한 한 선박인 항구에 정박중에 있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부산 최대 해운업체인 동아탱커가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해운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17일 해양수산부와 업계에 따르면 국내 매출 20위권 안에 드는 중견해운사 동아탱커가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해운업계에 짙은 먹구름이 밀려오고 있다. 또 이번 사태가 정부의 해운재건 사업에 찬물을 끼얹지는 않을까 하는 우려와 함께 업계와 정부당국 간의 갈등의 조짐도 보인다.

동아탱커의 유동성 위기는 표면적으로는 급격하게 줄어든 운송물량 때문이다.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시 인근 광산지역의 댐이 무너지고 광산운영이 중단되면서 철광석 운송물량이 급격히 감소한 게 치명타였다. 

중소해운사들은 최근 용선료 가격은 계속 하락하면서 수입이 줄어든 반면 선박 보수·교체 비용은 지속적으로 상승하면서 유동성 악화를 겪어 왔다. 동아탱커와 상황이 비슷한 해운업계에서는 이번 사태를 우려섞인 눈으로 바라보는 한편, 흑자도산으로 법정관리를 신청한 회사를 회생시켜야 하느냐는 지적의 목소리도 나온다. 

즉 유동성 위기에 대처하기 위한 자구노력이 부족했다는 주장으로, 수출입은행 등 금융당국 역시 출혈을 감수하며 금융계약을 유지하기가 어렵다. 익명을 요구한 해수부 한 관계자는 "소유 선박 2척에 대한 용선료 15억 가량에 대한 원리금을 3개월 연체한 회사에 대한 지원이 가능할 지는 의문"이라고 말했다. 

동아탱커는 선박을 확보해 국내외 선사로부터 용선료를 수취하는 소위 대선회사에 가깝다. 보유선박 18척 중에 17척을 용선을 주고 있으며 또 12척을 국적취득조건부 나용선계약(BBCHP)을 맺어왔다.

문제는 금융계약 해지가 미치는 파장이다. 금융계약이 해지되면 형식적으로 해외 특수목적회사(SPC)가 소유권을 가져 동아탱커가 운항할 수 있는 선박은 사라질 수밖에 없는 구조다. 즉 금융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법적으로 회생절차가 개시된다고 해도 결국 파산의 길로 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금융 당국의 딜레마도 여기에 있다.

다만 동아탱커측은 흑자도산은 문제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3년전 28척에 달하던 선박을 현재 18척까지 줄였으며 이 결과 지난해 매출 1531억원, 영업이익 357억원을 기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관건은 자구노력을 어떻게 볼 것이냐다. 비단 동아탱커뿐 아니라 중소해운사 대부분이 유동성 위기를 겪는 중이어서 섣부른 지원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liberty@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