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예산 홍성 물관리 간담회 개최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 예산 홍성 물관리 간담회 개최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은 17일 충남 예산군, 홍성군 등 충남 서북부지역 상습 가뭄지역을 방문, 수자원 확보현황 점검 및 현장직원간담회를 통해 영농기 안정적인 농촌용수 공급방안을 논의했다.

한국농어촌공사 김인식 사장이 17일 충남 예산 홍성 물관리 현장간담회를 가졌다.

김인식 사장은 김종필 충남지역본부장으로부터 예당저수지, 삽교방조제 등 치수능력증대사업 추진현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충남 서북부 지역의 고질적인 가뭄해소와 재해대비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주문했다.

현재, 충남지역 저수율은 겨울 가뭄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영농기 이후 선제적 용수확보를 추진, 98%까지 확보한 상태다. 이는 평년대비 114% 수준으로 올봄 영농기에 안정적인 농촌용수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예당저수지의 경우, 지난해 8월 가뭄과 폭염으로 30%대까지 떨어졌던 저수율이 저수지 물채우기 작업으로 현재 100%를 유지하고 있다.

충남지역본부에서는 농업가뭄 해소, 홍수 등 재해안전을 위해 아산-삽교-대호호 등 물길잇기(용수 이용체계 재편), 예당저수지 물넘이 확장, 삽교 배수갑문 증대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농촌용수개발과 배수개선사업에 95지구 904억원, 농업인의 영농서비스 개선을 위한 수리시설개보수 및 수질개선사업에 118지구 932억원의 예산을 확보, 농촌용수 관리 다각화에도 나선다.

이밖에도 농지은행을 통해 기존 농업인의 생애주기형지원체계 정착, 농지연금 확대, 신규창업농 정착지원 등을 추진하는 한편, 생활환경개선과 유관기관과 협업을 통한 농어촌 공동체 활성화에도 집중하게 된다.

충남 예산 예당저수지 전경

김인식 사장은 “기후변화로 인한 기상이변과 자연재해는 더 자주 나타나고 있는 만큼 재해에 대한 철저한 대비로 안심할 수 있는 농업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며 “환경과 생태를 고려한 물관리로 농업 농촌이 가진 다원적 가치를 보존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취임 이후 맑은 물 공급사업, 다목적 용수개발사업, 수질개선사업, 물길잇기사업 등의 현장을 방문하며 현장 직원·지역주민과 함께 지역 맞춤형 물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