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거래소 조회공시 요구에 “인수 추진 아냐”
상태바
CJ ENM, 거래소 조회공시 요구에 “인수 추진 아냐”
덱스터와 제휴, SI 등 협력 관계 논의 중…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4.17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CJ ENM이 VFX 전문업체 덱스터 스튜디오 인수를 추진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증권거래소는 지난 16일 CJ ENM에 덱스터 인수설에 대한 조회공시를 17일 12시까지 요구했다. 이에 CJ ENM과 덱스터는 각 8시 58분, 9시 18분에 이에 대한 답변을 공시했다.

CJ ENM은 “덱스터스튜디오 인수를 추진 중인 것은 아니”라며 “드라마, 영화 등 콘텐츠 제작 역량 강화를 위해 재무적 투자, 전략적 합의 등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혀 인수설을 부인했다.

덱스터 역시 피인수설을 부인하며 “사업영역 확대를 위해 CJ ENM과 사업적 제휴, 전략적 투자 등 다양한 협력 관계를 논의 중이나, CJ ENM 피인수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는 국내 VFX 시장 1위 업체다. 영화 ‘신과 함께’ 시리즈 CG를 담당하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