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이용섭 광주시장, 민생경제 한 달 간 집중점검 나서첫 일정 평동산업단지 찾아 기업인 노동자들과 간담회 기업인들 애로 청취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민생경제 현장으로 들어가 기업애로 사항을 직접 챙긴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 정책투어'에 나선 가운데 17일 오후 광산구 평동종합비즈니스센터 대회의실에서 산업단지 입주기업 오찬 간담회에 앞서 기업체 대표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그동안 광주형 일자리 등 굵직한 현안을 잇달아 해결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 민생경제 현장은 여전히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직접 애로사항을 듣고 맞춤형 정책을 마련하기 위한 행보다.

이 시장은 17일 평동산업단지 기업대표 및 노동자들과 첫 간담회를 시작으로 한 달 간 민생경제 현장을 찾아 경제인들과 노동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에 나선다.

이날 간담회에는 광주지방고용노동청, 광주전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경제고용진흥원, 광주테크노파크, 광주신용보증재단, 신용보증기금, 무역협회, 중소기업진흥공단, 중소기업중앙회 등이 함께 해 기업 애로사항에 대한 해결 방안에 머리를 맞댔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 정책투어'에 나선 가운데 17일 오후 광산구 평동종합비즈니스센터 대회의실에서 산업단지 입주 기업체 대표 및 종사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기업 활성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

기업인들은 ▲업종 불일치에 따른 첨단국가산업단지 입주 애로 ▲공공기관 우선 구매 실적제고 및 지역제품 우선 구매 ▲현장인력 공급 문제 및 대학과 연계한 적극적 일자리 정책 ▲용도지역의 건폐율 확대 등의 의견을 쏟아냈다.

또한 ▲R&D 지원을 받은 업체에 디자인 개발비 및 마케팅비를 지원해 실질적인 제조업 성장 견인 필요 ▲환경설비 기준 강화에 따른 애로 등도 토로했다.

이용섭 시장은 “전통시장, 골목상가 등 자영사업자와 중소기업들이 경기침체와 최저임금 인상, 노동시간 단축 등 대내외적인 환경 악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큰 틀에서는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노사상생도시 광주를 만들어 노동자에게는 안정된 일자리를 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기업에게는 적정 수익을 보장하는 산업평화도시를 실천해 사람과 돈과 기업이 광주로 올 수 있는 경제생태계를 만들겠다"며 "기업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과 각종 건의를 적극 정책에 반영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많은 일자리 창출이 이루어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중소기업 현장 정책투어'에 나선 가운데 17일 오후 광산구 평동종합비즈니스센터 대회의실에서 산업단지 입주 기업체 대표 및 종사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기업 활성화를 위한 소통의 시간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시장의 민생경제 현장 방문은 중소기업, 창업(벤처), 수출·투자, 사회적경제, 상공인 등 분야별로 그리고 자동차, 금형, 가전, 광, 의료 등 업종별로 진행된다.

 

송덕만 기자  dm1782@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