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백산철쭉 생태복원 앞장선 영주시
상태바
소백산철쭉 생태복원 앞장선 영주시
  • 정상현 기자
  • 승인 2019.04.17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영주시와 국립공원소백산사무소, 영주시 산악연맹은 16일 초암사 탐방지원센터에서 소백산 철쭉 생태복원을 위해 4년생 철쭉 실생묘 4천그루를 식재했다.

영주시가 지난 16일 초암사 입구에 4년생 철쭉 4000그루를 식재하고 있다.

이날 행사는 영주교육지원청, SK머티리얼즈, 노벨리스코리아, 코레일경북본부, 영주농협, 영주축협, 영주상공회의소 등 민간단체에서도 참여했다.

식재된 철쭉의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위해 영주시와 영주시 산악연맹, 그리고 참여 기관 단체가 공동으로 관리계획을 수립해 복원된 철쭉의 생존율을 높여 나가기로 약속했다.

소백산에 자생하는 철쭉은 3년이면 개화하는 다른 철쭉과는 달리 7년 만에 개화하는 낙엽성 철쭉으로 우리나라 고유의 자생관목이다.

영주시는 소백산 철쭉의 복원과 보전을 위해 체계적인 연구와 증식의 필요성을 느끼고 2006년부터 중장기 계획을 세워 소백산 철쭉에 관한 자생지 환경조사와 과학적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국립공원소백산사무소(소장 신종두)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공동으로 토양환경 개선을 위한 모니터링과 체계적인 철쭉복원 시스템 기반을 구축했다.

소백산 연화봉을 비롯한 10개소 철쭉꽃나무 군락지 및 탐방객이 많은 관광명소 주변에 복원사업을 추진해 현재 60%이상의 생존율을 보여 복원사업이 성공적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영주시 남방석 기술지원과장은 “지속적인 연구와 증식, 복원을 통해 옛 소백산의 명성을 회복하고 대한민국 제일의 철쭉군락지로 보전해 소백산을 찾는 등산객들에게 철쭉의 아름다움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