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문경시 식품연구원-특허전략개발원과 기술이전 업무협약 체결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정상현 기자] 문경시가 지난 16일 문경오미자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바이오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한국식품연구원 및 한국특허전략개발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문경시는 그동안 전국 최대 오미자산지로서 오미자의 다양한 효능과 우수한 식품적용성을 활용해 오미자건강식품산업을 육성해 왔으나, 지방정부의 열악한 R&D 기반으로 인해 한계에 봉착돼 바이오산업 육성 및 활성화가 진도를 나아가지 못하는 실정이었다.

이날 협약을 체결하는 한국식품연구원과 한국특허전략개발원은 우리나라 최고의 건강기능성식품 연구와 지식재산권 전략관리를 담당하는 전문기관으로 문경시의 취약했던 학술적R&D와 바이오 원천기술을 해결하고, 지식재산권를 통한 산업화로 문경오미자 바이오산업육성사업은 더욱 날개를 달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한국식품연구원에서 개발한 ‘오미자 및 콩즙을 활용한 당뇨개선용 식품조성물 및 이의 제조방법’을 문경시가 기술이전을 받고, 건강기능성 식품등록을 위한 임상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는 등의 구체적인 업무협력이 체결됨으로써 문경시의 문경오미자 바이오산업육성사업은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우리나라 최고의 전문기관에서 힘을 보태어 문경오미자를 세계 최고의 건강식품으로 공동 육성하는 것은 문경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농업의 역사적인 일이며, 가장 한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임을 입증하는 첫 시도라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다. 힘을 보태주신 양 기관에 감사드리며, 모두 한마음 한뜻으로 문경오미자가 세계 최고의 건강식품이 되도록 마음을 모으자”며 참석자들을 격려했다.

문경시농업기술센터는 본 협약을 계기로 3개 기관이 긴밀하고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문경오미자가 지니고 있는 다양한 효능과 가치를 과학적으로 검증해 문경오미자의 신성장 동력을 발굴하고 문경오미자를 고부가가치산업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국가식품발전에 기여하고, 문경오미자산업을 세계적인 건강식품산업으로 육성할 것임을 밝혔다.

정상현 기자  timenews1@hanmail.net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