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국방 활용 넓힌다… ‘미상선박 수색하고 주둔지 경계’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IT·과학 정보통신
드론, 국방 활용 넓힌다… ‘미상선박 수색하고 주둔지 경계’LG유플러스, 31사단과 여수 무슬목 서쪽 해상서 군사용 드론 서비스 실증
해가 질 무렵 전남 여수 무슬목에서 U+스마트드론이 죽도·혈도 방향으로 해안 감시에 나서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U+스마트 드론 원격 조종으로 해안 수색·대응 실증에 성공했다.

17일 LG유플러스는 제31보병사단과 여수시 무슬목 서쪽 1.6km 해상 죽도·혈도 인근에서 10여분간 군사용 드론에 기반한 해상 작전을 실증했다고 밝혔다.

16일 오후에 진행한 해상 작전 실증은 U+스마트드론을 통한 △해상 상황 실시간 대응 △해안 수색 정찰 △고속 침투 상황 대응 △건물 내부 수색 △주둔지 경계 △봉쇄선 내 공중 수색 등이 이뤄졌다.

LG유플러스에 따르면 31사단은 드론을 통해 미상선박을 수색·발견하고 열화상 카메라로 선박 내 인원 2명을 확인했다. 이후 드론에 장착된 VoLTE 스피커로 직접 경고 방송을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미상선박이 도주하자 300m 가량을 드론으로 추적하며 여수 해경이 선박을 진압할 수 있도록 작전 공조를 펼쳤다. 현장에서 약 120km 떨어진 전남 광주 31사단 사령부에서는 U+스마트드론 관제 시스템을 통해 작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제어했다.

또 사람이 직접 감시하기 어려운 절벽 및 해안을 드론이 살피다가 특정 지점에서 잠수복과 물안경을 발견하고 해당 좌표를 즉시 전송했다. 드론이 건물 내부를 수색하고 주둔지를 경계하기도 했다. 미상 폭발물을 확인하는 등 인력을 대체하는 역할을 했다고 이 회사는 설명했다. 

소영민 31사단장은 “앞으로도 드론이 범용전력으로써 국가안보 수호의 한 축을 담당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사단과 각 유관기관이 힘과 지혜를 모아가겠다”고 밝혔다.

서재용 LG유플러스 기업5G사업담당 상무는 “5G 기반 U+스마트드론은 고용량 이미지를 고속 촬영하고 실시간 전송해, 긴급 상황에도 즉시 대응이 가능해진다”며 “향후 관제 시스템에 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접목하고 민·관·군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드론의 활용도를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시연에는 유시스 기체 2대와 위메이크 기체 1대가 사용됐다.

송혜리 기자  chewoo_@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