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C 인삼공사, 4월 폭설 피해 농가 긴급 복구 지원
상태바
KGC 인삼공사, 4월 폭설 피해 농가 긴급 복구 지원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4.17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C 임직원은 봉사단을 결성해 이달 폭설 피해를 입은 농가를 찾아 복구를 도왔다. <사진=KGC인삼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KGC 인삼공사가 이달 폭설로 피해를 입은 인삼농가 복구 활동을 지원했다고 17일 밝혔다.

9~10 일 양일간 강원도와 경상북도 지역에 20cm 가 넘는 폭설로 인삼 해가림시설이 붕괴되는 등 이 지역 인삼 농가가 큰 피해를 입었다 .

인삼 해가림 시설은 햇볕으로 인한 고온장애와 비로 인한 병충해 피해를 방지할 수 있어 인삼재배에 있어서 필수적 요소로 신속한 복구가 이뤄지지 않으면 인삼 생육에 큰 피해를 입게 된다 .

이번 폭설로 피해를 입은 강원·경북 지역 계약농가 삼포는 총 28만1000㎡로 KGC 인삼공사는 임직원 봉사단을 결성해 16일 붕괴된 해가림 구조물 복구 작업을 진행하고 지원물품을 전달했다 .

박종곤 KGC 인삼공사 원료사업실장은 “오랜 기다림 끝에 수확을 앞두고 피해를 입은 인삼 농가의 어려움은 말로 표현하기 힘들다”며 “특히 4 월은 농업 현장에서 일손이 가장 많이 필요한 시기로 이번 지원활동이 인삼재배 농가에게 있어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