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실업률, 1년 3개월만에 미미하나 호전...통계청 발표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전국
경북도 실업률, 1년 3개월만에 미미하나 호전...통계청 발표40대 실업자 증가, 일자리 질 개선은 여전히 숙제

[이뉴스투데이 경북취재본부 남동락 기자]지난 4.10일 통계청에서 발표한 3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경상북도의 고용지표가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경제 불씨 살리기에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경북 지역의 실업률은 2018년 1월 이후 1년 3개월 만에 전국 평균보다 낮아져, 지속적인 지역경제의 어려움 속에서도 일부 호전된 4.1%로 전국 평균 4.3%보다 낮아졌으며, 실업자도 6만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2만명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률은 61.0%로 전국 평균 60.4%보다 높으며 1월 58.8%, 2월 59.8%에 이어 견조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고, 취업자도 전년 동월대비 12천명이 증가했다.

지역경제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고용통계가 지난해에 비해 호전된 것은 경북도에서 추진한 재정지원 일자리 확대 및 예산 신속집행, 중소기업 지원 확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경북도에서는 분석하고 있다.

첫째,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청년 기술인력 전담인력(TLO)사업’등 중앙공모 일자리사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여 사업비를 많이 확보했으며, 증가하는 복지수요에 맞춰 ‘노인일자리 사업’, ‘경로당 행복도우미’, ‘아이돌보미’등의 사회복지일자리 사업을 늘리는 등 공공부문의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을 대폭 확대 운영했다.

둘째,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정의 신속집행에 노력한 결과 신속집행 대상액 9조 6,451억원 중 3월말까지 40.0%에 달하는 3조 8,646억원을 신속 집행하였으며, 상반기 중으로 64.5%를 집행할 계획이다.

셋째, 자금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2019년 1/4분기에 지난해보다 17.7%증가한 3,751억원의 경영자금을 저금리로 융자지원 하였으며, 올해는 지난해 대비 13.0% 증가한 총 1조 2.732억원을 융자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창업 및 중소기업 운전자금과 소상공인 지원자금에 대한 이자 이차보전을 추가적으로 확대 지원했다.

반면 청년실업률은 11.1%로 전국9.7%에 비해 여전히 높고, 청년 고용률도 37.5%로 전국 42.9%에 비해 현저히 낮아 지역 청년일자리의 어려움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타 지속적인 대책이 요구된다.

아울러, 연령별 취업자 수를 살펴보면 전년 동월대비 청년은 12천명, 60세이상은 13천명이 증가하였으나, 40대 취업자는 전년 동월대비 17천명 감소하였을 뿐만 아니라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40대에 대한 일자리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용근로자는 전년대비 12천명 줄어든 반면, 일용근로자는 6천명 늘어났고, 근무시간도 36시간 미만 일하는 근로자는 전년대비 28천명 증가한 반면, 36시간 이상 일하는 근로자는 9천명 줄어, 알바나 시간제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어, 일자리의 질은 점차 나빠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어 이에 대한 대책도 필요하다.

이에 따라 경북도는 민선 7기 이철우 지사의 주요공약인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과 투자유치 20조원’달성을 위해 지난해 수립한 좋은 일자리 10만개 창출 실천계획의 차질없는 추진과 지역에 투자하는 기업에 대한 맞춤형 패키지 지원을 통해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경북형 일자리 모델’을 적용해 일자리의 질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심각한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청년일자리 정책에 집중하는 과정에서 일부 소외된 40대 중장년 일자리에 대해서도 고용시장에 대한 면밀한 실태조사를 통해 맞춤형 정책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어려운 경제상황에서도 고용지표가 개선된 것은 경제현장을 묵묵히 지켜주신 기업과 도민들 덕분이다. 그래도 여전히 일자리 질 개선과 청년실업 및 40대 장년층 실업 증가는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새바람 행복경북’일자리 도정의 중심을 일자리 질을 개선하고 청년 및 40대 일자리를 만들고 지키는데 역점을 두겠다”고 말했다.

남동락 기자  dongrak67@naver.com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