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취업난 극복, 스마트일자리 ‘스타트’
상태바
청년 취업난 극복, 스마트일자리 ‘스타트’
중소기업단체협의회, 12일 중기중앙회서 선포식 개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4.1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청년들의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중소기업계가 발벗고 나섰다.

중소기업중앙회와 벤처기업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 16개 중기단체로 구성된 중소기업단체협의회는 12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청년 스마트일자리 프로젝트(약칭 스마일 프로젝트) 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선포식은 중소기업계가 청년의 눈높이에 맞는 ‘스마트한 일자리’ 마련을 통해 청년 일자리 미스매칭 현상을 해소하고 청년들의 취업난과 중소기업의 구인난을 동시에 완화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중소기업단체협의회가 추진하는 ‘청년 스마트일자리 프로젝트’는 청년들이 일하고 싶어 하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찾고 △만들고 △알리는 3개 분야 12대 과제로 구성됐으며, 중소기업중앙회 내에 추진본부를 두고 정기적으로 성과를 모니터링을 해나갈 계획이다.

이날 선포식에서는 신기술과 새로운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스마트하게 일자리를 만들어가는 청년사업가들의 사례 발표와 홍보대사 위촉도 이뤄졌다.

사례발표 세션에서는 IT기술을 기반으로 효율적인 실시간 배송서비스 ‘부릉’을 개발한 △메쉬코리아의 유정범 대표와 ‘맛집 편집숍’으로 유명한 △OTD의 손창현 대표가 발표를 맡아 스마트기업의 새로운 비즈니스모델과 ‘괜찮은 청년일자리’에 대해 발표했다.

홍보대사에는 이 시대 청년층의 삶을 현실적으로 그려낸 웹툰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기안84가 위촉됐다.

실제 중소기업을 창업하여 경영하고 있는 기안84는 앞으로 청년일자리 문제해결과 중소기업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중소기업은 1400만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고용의 핵심주체지만 대기업 대비 부족한 근로환경과 중소기업에 대한 편견 등으로 청년층의 선호가 약했던 것이 사실”이라며 “중소기업계 스스로 청년들이 일하고 싶고 자랑스러워 할 수 있는 ‘스마트’한 일자리를 마련해 청년일자리 미스매칭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는 취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선포식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의 청년일자리 문제 해소의지에 중소기업계가 먼저 응답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 중소기업·청년들과 자주 만나 소통하고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