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일주일만에 현장경영 시동
상태바
배재훈 현대상선 사장 일주일만에 현장경영 시동
부산-광양 등 방문해 임직원들과 간담회…“현장 재량권 확대, 차별화된 서비스 발굴”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4.1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상선 선박이 부산항에 입항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배재훈 현대상선 대표이사 사장이 현장경영에 시동을 걸었다.

10일 현대상선에 따르면 배재훈 사장은 박진기 컨테이너사업총괄 부사장·윤상건 항만물류사업본부장을 대동하고 지난 최근 부산에 위치한 현대부산신항만(HPNT)과 부산지사를 방문한데 이어 9일에는 광양사무소를 방문했다.

부산, 광양을 방문한 배 사장은 선박 및 터미널 등 시설물을 직접 점검하고, 현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3월 27일 취임 이후 일주일 만에 현장경영을 시작한 것이다. 경영진은 현장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했으며, 현대상선의 중장기 경쟁력 제고 방안을 공유했다. 

배 사장은 “일하는 방법과 사고를 바꾸지 않고서는 결코 변화할 수 없다”며 “고객만족을 위해서는 경쟁 선사와 차별화된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현장의 재량권을 확대해 고객과의 접점에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영역을 발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배 사장은 현장 방문 외에도 본사 임직원들과 본부·실별 간담회를 진행하는 등 소통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