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넘사벽 여전…韓조선업 수주 크게 뒤쳐진 2위
상태바
중국 넘사벽 여전…韓조선업 수주 크게 뒤쳐진 2위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4.08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H도크' 전경. <사진 제공=현대중공업지주>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LNG선박 부문에서는 한국 조선업계가 독보적인 경쟁력을 이어가고 있으나 전체 수주량 부문에서는 중국의 아성이 높다. 

8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중국 조선사들은 올해 1분기에 259만CGT(표준화물선), 106척을 계약해 수주 1위를 지켰다. 이에 반해 한국 조선사들은 크게 뒤쳐진 162만CGT(35척)를 수주해 2위를 기록했다. 

세계 수주량에서 중국 조선사들의 비중도 45%로 높아졌다. 한국이 28%, 이탈리아 14%(78만CGT, 10척), 일본이 8%(47만CGT, 20척)로 뒤를 이었다. 한국 조선사들은 2월 CGT 기준으로 세계에서 발주된 선박의 90%를 수주하며 중국과 수주량 격차를 3만CGT로 좁혔지만 다시 차이가 넓게 벌어졌다. 

최근 3년 동안 1분기 글로벌 누계 발주량을 보면 2017년 414만CGT에서 2018년 996만CGT로 141%가량 늘었다가 올해 1분기에는 573만CGT로 다시 42% 감소했다. 지난 한 달 동안 수주실적만 보면 중국은 전세계 선박 발주량 231만CGT(73척)의 55%인 127만CGT(37척)를 계약해 가장 많은 수주를 따냈다.

지난달 클락슨 신조선가지수는 전달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로 유조선(VLCC)이 9300만달러, 컨테이너선(13,000~14,000TEU)이 1억1500만 달러, LNG운반선 1억8500만 달러를 각각 기록하며 가격변동이 없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