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A, 액체화물 안전경영 강화 위한 조직개편
상태바
UPA, 액체화물 안전경영 강화 위한 조직개편
고상환 사장 직속 ‘안전환경실’ 확대 개편…보안 업무 ‘항만운영팀’으로 흡수·통합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4.08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항 전경 <사진 출처=울산항만공사>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울산항만공사(UPA)는 항만 운영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안전 중심’ 조직개편을 8일 단행했다고 밝혔다.

UPA는 원유, 석유제품 등 연간 1억6000만톤 이상의 액체화물을 처리하는 국내 최대 액체화물 처리 항만으로 위험화물 안전관리의 중요성이 매우 강조되는 항만이다.

이번 조직개편은 안전 관련 신속한 의사결정 체계 구축을 위해 기존의 운영본부 산하 ‘안전환경팀’을 사장 직속의 ‘안전환경실’로 개편하고, 보안자회사 ‘울산항만관리㈜’의 설립으로 기존 ‘항만보안팀’을 ‘항만운영팀’에 흡수·통합 시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새롭게 편성된 ‘안전환경실’은 △안전사고·재난·해양오염 등 항만위기 대응, △항만하역·운영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및 사고 예방활동, △항만안전 및 재난 관련 훈련, △안전·재난 관련 교육, △안전 관련 협의회 운영, △선박대피협의회 운영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고상환 UPA 사장은 “향후 안전 관련 정원을 확대하여 관련 전문가를 확충할 예정이며, 항만 운영 안전 및 관련 근로자의 안전이 최우선 시 되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