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맞이 위례·과천·하남 분양 포문 활짝…무주택자, 두 마리 토끼 잡을 기회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산업 부동산포커스
봄맞이 위례·과천·하남 분양 포문 활짝…무주택자, 두 마리 토끼 잡을 기회분양 물량 대부분 분양가상한제 적용돼…의무거주기간 최장 5년
이달 위례신도시에서 분양하는 우미린 1차 투시도. <사진=우미건설>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위례, 과천, 하남 분양의 포문이 열렸다. 이른바 ‘준강남’으로 불리는 이들 지역의 분양 소식이 전해지면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급증하고 있다. 강남접근성과 주거환경이 좋은 것은 물론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하는 공공택지지구 물량이 대거 쏟아지고 있다.

특히 무주택자들의 관심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 9∙13부동산대책 시행으로 무주택자 중심의 우선 공급이 진행되는데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으로 전매제한 기간이 최장 8년까지 연장됐다. 또한 의무거주기간이 최장 5년으로 길어지면서 투자 목적의 청약 문턱이 높아졌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5월까지 위례, 과천, 하남에서 6143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이 중 위례신도시에 가장 많은 4개 단지 2758가구가 공급된다. 과천과 하남은 각각 2개 단지 1441가구, 1개 단지 866가구를 분양한다. 단, 과천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지 않는다.

사정이 이렇자 연초부터 대거 분양을 준비 중인 위례신도시가 주목받고 있다. 지난 1월분양한 위례포레자이의 열기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위례포레자이는 487가구 모집에 6만3472명의 청약자가 몰리면서 평균 130.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4일 청약을 진행한 ‘북위례 힐스테이트’는939가구 모집에 7만2570명의 청약자가 몰려 평균 77.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한 부동산전문가는 “무주택자에게는 낮은 분양가와 수도권 최고의 입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기회”라며 “경쟁률이 높은 만큼 청약을 계획한 수요자들은 꼼꼼한 확인과 전략을 세우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우미건설은 4월 위례신도시 A3-4b블록에서 ‘위례신도시 우미린 1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천역 가깝고 서울외곽순환도로 송파IC와 송파대로, 동부간선도로 등의 광역도로 진입이 쉽다. 인근에 위례트램선이 예정돼 있으며, 위례신도시~거여동간 직선도로(위례서로)가 임시 개통돼 강남 접근성이 좋아졌다.

계룡건설은 같은 달 위례신도시 A1-6블록에서 ‘위례 리슈빌 퍼스트클래스’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 지상 10~25층, 8개 동, 494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전용면적 기준 105~130㎡ 등 대형타입으로 구성된다. 커튼월, 돌출슬라브 등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비롯해 수경시설, 휴게정원, 잔디광장 등 다양한 특화 설계가 적용된다.

과천에서는 사업이 지연되던 과천지식정보타운의 분양이 본격화된다.

GS건설은 5월 과천지식정보타운 S9블록에 ‘과천제이드자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647가구 규모로 전 가구가 전용면적 60㎡ 이하 중소형 아파트로 구성된다. 지식정보타운 내 전철역, 학교, 공공청사가 신설 예정이다.

주공아파트의 재건축 물량도 있다. GS건설은 5월 과천 주공6단지를 재건축하는 ‘과천 자이(가칭)’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지상 최고 35층, 전용면적 59~135㎡, 총 2099가구 규모로 783가구가 일반분양 된다. 청계초, 과천고, 과천도립도서관 등 교육시설이 많다.

하남에서는 감일지구의 분양이 재개된다.

하남 감일지구는 지난해 분양한 ‘하남 포웰시티’ 1개 단지에 5만여 명의 청약자가 몰렸다. 하남도시공사와 대림산업이 4월 하남감일지구 B9블록에 민간참여 공공주택을 분양할 예정이다. 전용 60~85㎡ 총 866가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윤진웅 기자  woong@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