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695
상태바
문재인 정부 D+695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4.07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8일일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전망이다. [연합뉴스]

 

◇ 文대통령, 김연철‧박영선 임명 강행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할 전망이다.

7일 청와대와 국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국회에 요청한 인사청문보고서 재송부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8일 두 장관 후보자의 임명안을 재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두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해서는 여야 간사 합의로 해당 국회 상임위원회가 열려야 하지만 재송부 기한이 만료되는 날에도 상임위원회 일정은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정치권 안팎에서는 문 대통령이 9일 국무회의와 10일 한미 정상회담을 위한 출국 등의 일정을 감안해서라도 8일 두 장관 후보자를 임명할 것이라고 바라보고 있다.

문 대통령이 두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면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기존에 임명한 장관급 인사 8명에 더해 10명의 장관급 후보자를 국회 임명동의 없이 임명하는 셈이 된다.

문 대통령은 앞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강경화 외교부장관, 송영무 전 국방부장관,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양승동 한국방송 사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등 장관급 인사 8명을 국회 동의 없이 임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