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696
상태바
문재인 정부 D+696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4.0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많은 점의 집합이 선이 되듯, 하루하루 벌어지는 일들이 모여 역사가 됩니다. 개별적으로는 큰 의미를 갖지 못했던 사건, 사고들이 훗날 역사적 의미를 부여받기도 합니다.
이에 이뉴스투데이는 훗날 문재인 시대를 돌아볼 때 참고 자료가 될 <문재인 정부 D+α>코너를 마련했습니다.
이 코너에는 ▲국내 정치 ▲외교 안보 ▲경제 ▲사회 문화 등 4개 분야에서 일어나는 문재인 정부 관련 주요 뉴스들을 일지 형태로 요약 정리해 게재합니다.
문재인 시대 비망록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가 독자 여러분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기대합니다.
< 편집자주>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코리안 5G 테크 콘서트 ‘세계 최초 5G 상용화, 대한민국이 시작합니다’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 文대통령 “세계 최초 5G 상용화, 대한민국 대전환 막 시작”

문재인 대통령이 8일 5G에 기반을 둔 신산업 생태계는 청년들에게 새로운 도전의 기회, 국가적으로는 제2 벤처붐을 일으키는 기회하고 규정한 뒤, “대한민국의 대전환이 이제 막 시작됐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오전 서울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열린 ‘5G+ 전략발표’에 참석, “우리는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했다”며 “산업화시대 고속도로가 경제의 대동맥이 돼주었듯, 5G 이동통신이 우리 산업과 경제에 새로운 기회를 만들고, 무엇보다 5G는 대한민국 혁신성장의 인프라”라고 강조했다.

이어 “세계 최초의 대한민국 표준이 세계 표준이 될 수 있다는 의미”라며 “정부는 국가 차원의 5G전략을 추진해 세계 최고의 5G 생태계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 민간이 함께 30조 원 이상을 투자해 5G 전국망을 2022년까지 조기 구축할 것”이라며 “2026년 세계 (5G) 시장의 15%를 점유하고 양질의 일자리 60만개 창출, 730억 달러 수출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청와대에서 김수현 대통령 정책실장과 윤종원 경제수석과 함께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미 협상 업무 외에 4차산업혁명 관련 해외 협력도 2차장 소관”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